재미있는 항공상식

기장과 부기장 좌석, 바꿔 앉을 수 있을까?

마래바 | 승무원 | 조회 수 15200 | 2007.10.19. 21:53 2015.03.12 Edited

일본으로 건너가 공항 근무를 시작했을 때다.

아무래도 공항 근무라는 것이 비행기의 운항 시간에 따라 결정되는 것이어서 아침 일찍 혹은 저녁 늦게까지 일을 하는 경우가 종종 생긴다. 게다가 다른 나라에 왔으니 그나라 이곳 저곳을 좀 보고 익히려면 자동차가 필요할 것 같아 차를 하나 구입하기로 했는데..

일본에서 오래 두고 사용할 것도 아니고 해서 적당한 가격의 중고차를 하나 알아 보기로 했다. 일본에 와 본 분은 알겠지만 일본 어디에 가나 중고차량 중개시장(매장)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그 과정에 알게 된 것은 일본이 의외로 중고차량 거래가 많다는 것이다. 일본 자체가 세계적인 자동차 생산 강국인데다가 절약하기로 소문난 민족성이라고 알고 있던 터라, 한번 구입한 차량을 오랫동안 이용하지 않고 일정 년수가 되면 중고 시장으로 밀려나는 모습을 본 것은 조금 의외였던 것이다. 

일본인에게 직접 들은 바로는 일본에서도 자동차의 운행거리가 일정 수준을 넘어가면 중고차량으로 내 놓아도 형편없는 가격으로 밖에 인정을 받지 못하기 때문에 오히려 일정 거리를 운행하지 않는 범위일 때 미리 중고차 시장에 내 놓는다고 하는데.. 글쎄.. 일부 의견인지 아니면 전반적으로 그런 것인지는 확인하기 어렵다.

어쨌거나 여러 경로를 거쳐 고민 끝에 아주 적당한(?) 가격으로 중고차를 장만했는데, 정작 한국에서 차를 구입했을 때보다 오히려 더 긴장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이유는 단 한가지, 한국과 사뭇 다른 교통체계 때문이었다.

한국과 다른 교통체계 중 가장 크게 다른 것이 운전자의 좌석 위치가 한국과 반대(오른쪽)인 것과 그에 따른 자동차 운행방향이 반대였던 것이다. 나는 물론이거니와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이 가지고 있는 버릇과 습관을 단시간 내에 바꾸기란 결코 쉽지 않다.

일본에서 운전하면서 아주 큰 일을 당할 뻔한 경험이 있었다.

그건 다름아닌 네거리에서 내가 맨 앞에서 우회전을 해야 하는 상황이 된 것이다. 내 앞에 다른 차량이라도 있으면 조심조심 앞차만 따라가면 되는데, 내가 맨 앞이다보니 아무 생각없이 우회전을 하고 나서 반대방향 (역방향) 차선으로 넘어가 버린 것이다. 


우회전 하자 마자 내 눈 앞에 나타난 것은 나를 향해 달려드는 차량들...

어휴~~ %$%^$^%$***&(*>*&  그 때 일만 생각하면 지금도 등에 땀이 날 정도다. 얼마나 놀랐는 지 말이다.


"기장님! 오늘 비행은 제가 기장님 좌석에서 해도 되겠습니까?"

"그러지 뭐.. 자네도 비행(조종) 경험을 더 쌓아야 하니까 말야 !!"

이런 내용의 대화가 민간 항공기 조종실에서 가능할까?

답은 "노(No)" 다.

자동차와는 달리 항공기에는 운전석?, 조종석이 2개 있다.

최근 대부분의 민간 항공기 조종실에는 조종 장치가 기장, 부기장 용으로 각각 두벌이 있는데, 모든 조종 장치와 기기들이 대칭을 이루도록 되어 있다. 다시 말하면 기장석의 기기와 장비가  A -> B -> C 순으로 되어 있다면 부기장 자리의 기기는 C -> B -> A 순으로 되어 있다는 뜻이다.

기장은 언제나 왼쪽 좌석에 앉아서 기장용으로만, 부기장은 오른쪽 좌석에서 부기장용 조종 장치로만 조종을 해야 하도록 엄격하게 규정되어 있다. 기장이나 부기장이 임의로 상대방 좌석에 앉아서 조종하는 것은 명백한 규정위반이기 때문에 문책의 대상이 된다.

기장과 부기장은 좌석이 정해져 있다.
기장과 부기장은 좌석이 정해져 있다.

이 룰(Rule)은 전 세계 모든 항공사가 공통적으로 적용하는 Rule 이며, 이렇게 해야만 하는 이유는 비행 안전상의 이유 때문이다.

위에서도 일본에서의 운전석이 뒤바뀐 자동차 운전 경험을 이야기 했지만, 그 동안 익숙해져있는 습관을 한 순간에 바꾸기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왼쪽 핸들에 익숙해져있는 한국인들이 일본에서 오른쪽 핸들의 일본 차량을 운전하는 경우, 어색하고 처음에는 불안하기 이를데 없다. 그런데 하물며 복잡하고 민감한 수십가지 기기를 순간적으로 다뤄야 하는 항공기에서는 더 말할 나위가 없을 것이다.

또 한가지 우측 핸들 차량 운전 경험을 이야기 하면, 자동차 핸들(휠) 좌, 우측에는 방향등 작동 장치와 와이퍼 작동 장치가 각각 좌우측에 위치해 있다. 오른쪽 핸들 차량 (일본) 은 이 장치 또한 반대로 되어 있어, 방향을 바꾼다고 좌측 스틱(좌우측 방향등 작동 장치)을 조정하게 되면 예상치 못하게 전면 창문 와이퍼가 움직이게 되고, 이에 깜짝 놀라 브레이크를 밟거나 다른 오 동작을 하게 되는 경우도 있었다. 

이처럼 순간적인 신체 동작은 머리로 생각한다기 보다는 몸에 익혀진 습관대로 움직이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수십가지 비행장비, 조종장비를 민첩하게 다루어 안전하게 비행해야 하는 항공기의 경우에는 몸에 익힌 무의식적인 습관이 더욱 중요하다 할 것이다.

따라서 위의 대화에서와 같이 조종사가 다른 목적으로 좌석을 서로 바꾸려고 해도 그들 마음대로 기장, 부기장의 좌석을 바꿔 앉을 수 없게 규정화 되어 있다.


그럼 기장이 부기장 좌석에 앉는 예외는 없을까?

세상에 예외 없는 경우는 없다. ^^ (예전에 영어 문법을 배울 때는 오히려 예외가 더 많았던 기억이 있지만..) 

첫째, 승무원을 짝을 지워 스케줄을 편성할 때 부기장이 부족해서 기장만 두 사람 한 팀으로 만들어 비행하는 경우에는 부기장 역할을 수행하는 기장이 부기장 좌석에 앉아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그러나 이런 경우에는 부기장 좌석에 앉아 임무를 수행하는 기장은 일반적으로 비행 중 가장 민감한 단계인 이/착륙 업무는 수행하지 않고 기장 좌석에 앉은 기장이 수행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아무래도 만약의 경우를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다. (자동 착륙을 하는 경우는 예외 사항이지만..)

둘째, 교관 기장이 부기장 좌석에 앉는 경우도 있다.

기장으로 승격하기 위한 훈련을 받는 부기장 학생이나, 다른 기종의 기장으로 전환 교육을 받는 피 교육 기장은 왼쪽 좌석에 앉아서 훈련 비행을 수행해야 하는 데, 이 경우 훈련 교관 조종사(기장)은 당연히 부기장 좌석에 앉아서 조종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

그러나 위와 같이 기장만 두명인 비행, 혹은 기장 훈련을 위해 교과 기장이 부기장 좌석에 앉는 경우라고 해도, 기장이 부기장 좌석에 앉아 비행을 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사전에 부기장 좌석에서 Pilot Flying(PF), Pilot non Flying(PNF), 교관(Instructor)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사전 교육을 거쳐야 한다.

따라서 교관 기장은 자신의 기종에 대해 교관자격면허를 다시 취득해야 하는데, 이 때 주된 훈련 및 평가항목 중에 하나가 오른쪽 좌석에서의 임무 수행인 것이다.

오른쪽 부기장 좌석에서의 비행은 별도의 면허 취득이 필요하며, 경험 많은 기장이라고 해서 마음대로 오른쪽 좌석에 앉아서 비행할 수 없다. 만약 그렇게 한다면 항공법을 위반하는 위법행위가 되기 때문이다.

간혹 우리나라에서도 오른쪽 핸들로 운전하는 외국 차량을 보게 된다.  아마도 대부분 외국에서 가지고 운행하다가 국내로 그대로 들여온 것으로 짐작되는데, 왼쪽 핸들 운전을 기준으로 된 우리나라 교통체계에서 운전하기 쉽지 않을텐데, 운전하고 다니는 모습을 보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곤 한다. ^^;;

2007/10/19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7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기내 인터넷도 예절이 필요하다.

기내 인터넷도 예절이 필요하다.

34D 승객은 인터넷 전화로 열심히 통화 중이다. 33F 승객은 33D 승객이 하는 인터넷 채팅 때문에 폭발 일보직전이다. 33E 승객은 야한 싸이트를 돌아다니며 인터넷 서핑 중이다. 34C 승객은 단지 편안하게 잠 자고 싶을 뿐이다. 현대 생활에 있어서 이제 더이상 인터넷을 제외할 수 없게 되었다. 내가 지금 열심히(?) 운영하...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1143 ·
  • 0 ·
  • 댓글 0 ·

공항도 쉬는 시간 필요할까? (운항금지 시간대와 그 이유)

공항도 쉬는 시간 필요할까? (운항금지 시간대와 그 이유)

새벽 2시 25분, 미국에서 출발한 xx항공 036편(가상)이 인천공항으로 들어오고 있다. 항공기를 조종하는 조종사는 물론이거니와 안전한 착륙을 위해 관제탑은 이착륙하는 모든 항공기의 움직임을 주시하고 있으며, 공항 현장에는 들어오는 항공기를 맞이하기 위한 각종 손길들이 부산하게 움직인다. 이제 초겨울에 접어들어 ...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3795 ·
  • 1 ·
  • 댓글 0 ·

항공기와 폭탄 테러 위협, 그건 절대 장난의 대상이 될 수 없어

"안녕하십니까? xxx 항공입니다. 무엇을 도와 드릴까요?" "당신네 미국가는 비행기에 폭탄 설치했어 ! 열심히 찾아보셔 ♬ ㅋㅋ" '쇼를 하라. 쇼를 하면 xxxx 한다' 모 이동통신사의 제 3세대 영상통화 광고 멘트 중 하나다. 이 멘트 하나로 당시까지 경쟁사에 비해 약했던 위상을 단숨에 뒤집어 엎을만큼 대단한 효과를 가져...
continue reading

선글라스의 유래

선글라스의 유래

"침대는 가구가 아닙니다. 침대는 과학입니다" 이 광고 문구가 한 때 유행했던 적이 있었다. 얼마나 유행했으면 초등학교 저학년 시험 문제 중 "가구가 아닌 것"을 고르라는 질문에 당당히 "침대"를 선택하는 학생들이 있었다니 웃음이 나오기도 한다. 요즘은 제품이나 상품의 정체성이 모호해지는 시대인가 보다. 안경이라...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3309 ·
  • 0 ·
  • 댓글 0 ·

기장과 부기장 좌석, 바꿔 앉을 수 있을까?

기장과 부기장 좌석, 바꿔 앉을 수 있을까?

일본으로 건너가 공항 근무를 시작했을 때다. 아무래도 공항 근무라는 것이 비행기의 운항 시간에 따라 결정되는 것이어서 아침 일찍 혹은 저녁 늦게까지 일을 하는 경우가 종종 생긴다. 게다가 다른 나라에 왔으니 그나라 이곳 저곳을 좀 보고 익히려면 자동차가 필요할 것 같아 차를 하나 구입하기로 했는데.. 일본에서 오...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5200 ·
  • 1 ·
  • 댓글 0 ·

항공기 기내가 다소 춥게느껴지는 이유 file

항공기 기내가 다소 춥게느껴지는 이유

"아기 때문에 그러는데, 조금 온도를 높여주시면 안될까요 ?" "왜 항공기 안이 이렇게 더운거야 ~~?" 항공기 안의 온도는 단순히 외부 날씨로 인해서만 영향을 받는 것은 아니다. 적게는 수십명 많게는 얼추 400명 가까이 좁은 항공기 안에 있다보면 사람의 신체가 발산하는 체온 등으로 인해 그 온도는 상승하게 된다. 항공...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3020 ·
  • 2 ·
  • 댓글 0 ·

A380, 800명 승객 모두 탈출하는 데 얼마나 걸릴까? file

A380, 800명 승객 모두 탈출하는 데 얼마나 걸릴까?

승객은 90초 내에 모두 항공기에서 탈출해야 안전 목적으로 좌석 50석 당 승무원 1명 탑승 비행기가 하늘을 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관심은 뭘까? 기계적이고 물리적인 기술적 부분을 제외한다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관심은 이 비행기가 어떻게 하늘을 안전하게 나느냐 하는 것과, 그 안에 탑승한 사람들의 안전성에 ...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6687 ·
  • 2 ·
  • 댓글 0 ·

항공기 연료, 아무데나 버려? (생생한 덤핑현장 포착)

요즘 세계 경제가 어렵다고들 한다. 특히 미국을 중심으로 거대 금융회사들이 무너지고, 합병되는 모습 속에 전 세계 다른 나라들의 기업들도 인수 합병의 물결 속에 휩싸여있다. 항공사들도 예외는 아니어서, 경영 상의 어려움을 호소하며 국가에 손을 벌리고 있는 입장이다. 이런 항공사들의 어려움은 지출되는 막대한 비...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22891 ·
  • 4 ·
  • 댓글 0 ·

세계 최초의 항공기 탑승객은 누구?

세계 최초의 항공기 탑승객은 누구?

우리 생활에 비행기라는 것이 그리 낯설지 않은 물건이 되었다. 지구 반대편에 있는 친지를 찾아갈 때도 비행기로 10시간 남짓이면 도달할 수 있으니, 인간 능력의 한계가 어딘지 궁금하게 한다. 인류가 시작된 이래, 날개가 없는 인간이 하늘을 동경했던 건 어쩌면 당연한 것이었을 것이다. 자체 동력을 이용하지 않고 바람...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3784 ·
  • 1 ·
  • 댓글 0 ·

비자가 있는데도, 입국이 거절되는 이유는? file

비자가 있는데도, 입국이 거절되는 이유는?

"나참~~ 왜냐구요?" "왜 내가 당신네 나라에 들어갈 수 없는 지 설명해 달라구요!" 지금은 나라와 나라와의 경계가 많이 허물어진 상태다. 마음만 먹으면 어느 나라건 여행할 수 있다. 과거 냉전시대에는 이념, 이데올로기 차이 때문에 여행이 어려운 나라들도 있었지만, 이제는 옛날 얘기가 되어 버렸다. 그러나 이렇게 다...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18599 ·
  • 2 ·
  • 댓글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