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항공기 좌석 등받이는 얼마나 젖히면 적당한가?

고려한 | 좌석 | 조회 수 808 | 2016.12.19. 16:40 2016.12.20 Edited
  • 항공기 좌석 등받이는 편안함이 목적

  • 뒤 사람에게는 불편함 초래, 배려·매너 필요

여객기는 그 공간에 비해 지나치게 많은 사람들이 함께 지내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짧으면 1시간 내외지만, 길면 10시간 이상 좁은 공간에서 지내야 하는 사람들의 심리상태는 다소 민감해지기 십상이다.

특히 '나의 공간'이라고 할 수 있는 좌석에서 만큼은 자유롭게 쉬고 싶지만 그것마저 여의치 않은 것이 현실이다. 옆 사람과의 팔걸이 신경전을 벌이기도 하고, 조금 쉴라치면 옆 승객이 화장실(Lavatory) 가겠다며 귀찮게 하기 일쑤다.

그것까지도 견딜 수는 있겠는데 무릎조차 제대로 펴기 어려운 협소한 좌석 앞뒤 공간에서 앞 승객의 좌석 등받이가 젖혀지기라도 하면 답답함은 극에 이른다. 물론 이 모든 상황의 원인은 항공사에게 있다. 조금 더 여유롭게 좌석을 구성했다면 이런 불편함이 줄어들겠지만 이윤을 남겨야 하는 항공사로서는 가능한 많은 좌석을 설치해야 하는 당위성을 말하고 싶어한다.

최근 좌석 앞뒤 공간, 즉 피치(Pitch)의 협소함 때문에 벌어지는 해프닝이 잦다. 좌석 등받이를 젖혔다는 이유로 승객을 폭행했다는 소식이 있는가 하면, 아예 좌석 등받이를 젖히지 못하도록 고정하는 상품까지 등장해 갈등을 증폭시키고 있다. 오죽하면 좌석 크기를 법으로 제한하려는 움직임까지 나타나겠는가?

[항공 해프닝] 좌석 등받이 젖힌 승객 폭행했다는 소식(2015/7/10)
[항공 해프닝] 기내 내 자리 넘보지마! Knee Defender(2014/8/29)
[항공소식] 美, 항공기 좌석 최소 크기 법제화 움직임(2016/2/10)

 

세상 만사를 모두 법과 규정으로만 재단할 수는 없다. 그래서 배려가 필요한 것이고 매너라는 것이 등장한 가장 큰 이유가 그것이다. 

평균적으로 이코노미클래스 좌석의 피치는 31~33인치 정도이고 좌석 대부분은 등받이를 약 5도 정도까지 눕힐 수 있다. 앞 좌석 등받이를 젖히면 원래 피치보다 약 3-5인치 가량 공간이 줄어든다. 옆좌석 승객이 통과하지 못할 정도로 공간이 협소해져 버린다.

그럼 좌석 등받이는 얼마나 젖혀야 하나? 결론부터 말하면 정답은 없다. 좌석이 눕힐 수 있도록 만들어진 만큼 최대한 눕혀도 된다고 주장하는 쪽도, 그래도 마음껏은 아니다 라고 하는 쪽도 일리가 있기 때문이다.

 

seat_fight.jpg

 

정답은 없지만 최선의 방법은 있다. 상황을 이해하고 서로에 대한 약간의 배려만 있다면 말이다.

 

1. 식사 중에는 좌석 등받이를 젖히지 말자. 

좌석 등받이가 뒤 승객에게는 식사 테이블이 되기 때문이다. 본인 또한 좌석을 뒤로 젖힌 상태에서 하는 식사가 그리 편치만은 않을 것이니 어쩌면 당연한 것인지 모르겠다.

 

2. 짧은 시간 비행이라면 가능한 좌석 등받이를 젖히지 말자.

1-2시간 내외 비행시간이라면 좌석 등받이를 굳이 젖히지 않아도 되지 않을까? 물론 사람마다 피곤함도 다르고 안락함을 느끼고 싶어하는 정도도 다를 것이기 때문에 획일적으로 몇시간이면 적당하다는 답을 내리기는 어렵다.

 

3. 야간 비행이나 장거리라면 좌석 등받이를 눕히는데 큰 거부감은 없다.

 

4. 가능하다면 뒤 승객에게 젖혀도 되는지 묻거나, '실례한다'는 양해의 표시를..

이렇게 물어 보는데 '안돼!'라고 하는 사람이 있을까? ^^;;

또 뒷 사람이 어떤 상태에 있는지 확인하는 차원에서도 이렇게 미리 양해를 구하는 것이 좋다. 노트북 작업을 하고 있다거나 커피를 테이블에 둔 상태에서 덜컥 등받이를 젖히는 경우 본의 아니게 피해를 끼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실제 이 때문에 노트북이 부서진 경우도 있다)

 

5. 이마저도 곤란하다면 승무원에게 좌석변경을 요청하는 방법도..

 

6. 가장 좋은 방법은 등받이는 '적당히' 젖히는 것이다.

뒤 사람을 불편하게 하는 가장 큰 이유는 등받이를 멋대로 젖히는 배려없는 마음일 것이다. (절반 정도?) 적당히 젖힌다면 그 배려하는 마음 또한 뒤 승객에게 전달되지 않을까?

 

서로에 대한 이런 배려와 매너가 부족하거나 사라진다면 분쟁, 다툼을 근본적으로 방지하는 방법이 나타날 것이다. 초저비용항공사 스피리트항공(Spirit Airlines)처럼 아예 등받이가 젖혀지지 않는 쪽으로 말이다.

[항공컬럼] 기내 좌석 등받이 고정되는 시대 올지도(2014/9/7)
[항공소식] 스피리트항공, 등받이 젖혀지지 않는 고정 좌석 자랑(2014/9/1)

 

#항공사 #좌석 #기내 #등받이 #피치 #Pitch #공간 #협소 #불편 #짜증 #민감 #다툼 #싸움 #주먹다짐 #항공기 #승무원 #승객 #저비용항공사 #초저비용항공사

Profile image

고려한

(level 7)
69%

 

 

하늘이 그리운 남자 사람입니다.

oiiiio@지메일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최초의 온라인 항공 예약시스템, ReserVec file

최초의 온라인 항공 예약시스템, ReserVec

1963년 사상 처음 온라인 항공 예약 시스템 등장 ReserVec, 더 발전하지 못하고 SABRE에 뒤져 우리는 예약이라는 약속을 하고 그 약속을 지키며 살아간다. 한 두사람과의 약속이라면야 수첩에 메모 정도로 충분하겠지만, 수천·수만명과의 약속은 수기로는 불가능하다. 항공 예약시스템 역시 이런 배경에서 출발했다....
continue reading

10킬로미터 상공에서 떨어져 살아남은 승무원 file

10킬로미터 상공에서 떨어져 살아남은 승무원

낙하산 없이 지상 10킬로미터에서 떨어져 기네스북에 등재된 이 기록의 주인공은 승무원 사람의 몸으로 낙하산 없이 공중에서 떨어져 살아 남을 수 있는 높이는 어느 정도일까? 재수없으면 그냥 길에서 넘어져도 죽음으로 이어질 수 있는 것이 인생이지만, 반대로 저 까마득히 높은 하늘에서 떨어져도 살아남을 수도 있는 ...
continue reading

  • 쥬드 ·
  • 조회 수 970 ·
  • 5 ·
  • 댓글 0 ·

항공기 좌석 등받이는 얼마나 젖히면 적당한가? file

항공기 좌석 등받이는 얼마나 젖히면 적당한가?

항공기 좌석 등받이는 편안함이 목적 뒤 사람에게는 불편함 초래, 배려·매너 필요 여객기는 그 공간에 비해 지나치게 많은 사람들이 함께 지내야 하는 불편함이 있다. 짧으면 1시간 내외지만, 길면 10시간 이상 좁은 공간에서 지내야 하는 사람들의 심리상태는 다소 민감해지기 십상이다. 특히 '나의 공간'...
continue reading

사상 최초의 항공사 공항 라운지 'Admirals Club' file

사상 최초의 항공사 공항 라운지 'Admirals Club'

사상 최초의 항공사 공항 라운지는 1939년 뉴욕 라과디아공항 AA Admirals Club 항공 이용객들이 공항에서 원하는 서비스 중의 하나가 라운지다. 시간적 여유가 있을 때 잠시 휴식을 취할 수도 있고 간단한 요기도 가능하다. [항공여행팁] 항공 라운지 제대로 이용하기 민간 항공산업이 성장하기 시작한 1930년대 후반, 항...
continue reading

  • 쥬드 ·
  • 조회 수 398 ·
  • 2 ·
  • 댓글 0 ·

터뷸런스 영향이 가장 영향이 적은 좌석은? file

터뷸런스 영향이 가장 영향이 적은 좌석은?

항공기 움직임은 무게중심으로 발생해 가장 흔들림이 적은 곳은 무게중심 부근 마른 하늘의 날벼락이란 말이 있듯, 항공기가 비행 중 접하는 것 중 가장 당황스러운 것이 바로 터뷸런스(Turbulence)다. 최근 난기류 등을 감지하거나 예측하는 시스템이 등장하고 있기는 하지만 터뷸런스를 완벽하게 예측하기는 불가능한 것...
continue reading

항공 기내 인터넷 시작과 현재 file

항공 기내 인터넷 시작과 현재

기내 인터넷 서비스는 더 이상 피할 수 없어 본격적인 시작은 CBB.. 그러나 실패 정보가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시대다. 불과 100여년 전, 비행 초기시절 지상과의 통신 자체가 큰 역사적인 의미가 있을 정도였으나 어느새 시대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바뀌어 어느 덧 무선통신이 물, 공기같은 당연한 것이 되어 버렸...
continue reading

비행기에서 태어난 아기, 평생 비행기 탑승 무료? file

비행기에서 태어난 아기, 평생 비행기 탑승 무료?

기내에서 태어난 아기, 평생 무료 항공권? 현실적으로는 그리 많지 않아.. 비행 중 기내에서 태어난 아이는 평생 그 항공사를 공짜로 이용할 수 있을까? 간혹 비행 중인 항공기에서 아기가 태어났다는 뉴스를 접할 때면 궁금해지는 것 중의 하나다. 3만 피트 이상의 고도에서 비행하는 일반적인 민간 항공기 안의 환경은 지...
continue reading

너무나 화려했던 20세기 중반 항공 기내식 file

너무나 화려했던 20세기 중반 항공 기내식

20세기 중반 기내식의 화려함 서비스 경쟁으로 치열하던 시절의 향수 기내식은 하늘의 즐거움이다.... 라는 말이 더 이상은 현실이 아닌 듯 하다. 최근 항공사들은 비용절감과 수익성을 위해 서비스를 감축하는 경향이 짙어 기내식 또한 점점 저렴해지거나 유료화로 전환되고 있다. 물론 이는 기내식에만 해당되는 것은 아...
continue reading

항공 역사상 가장 성공적(?)이었던 하이재킹 사건 file

항공 역사상 가장 성공적(?)이었던 하이재킹 사건

가장 성공적(?)이었던 하이재킹 영원히 미제 속으로.. FBI 수사 중단 하이재킹(Hijacking), 미국 금주법 시절에 밀주를 만들어 운반하는 차량을 마피아들이 강탈할 때 건넨 말(Hi, Jack!)에서 유래된 것으로 항공기 납치를 의미하는 말로 통용된다. [항공위키] 하이재킹 일반적으로 하이재킹은 정치적 목적이나 개인의 신상...
continue reading

상용 항공기, 문 이외에 탈출 가능한 방법은? file

상용 항공기, 문 이외에 탈출 가능한 방법은?

비상구로 탈출할 수 없다면.....? 동체를 뚫거나 해치로 탈출하는 방법도 항공기가 비상착륙 하거나 문제가 생긴 비상상황에서 승객은 일반적으로 항공기 문을 통해 비상탈출장비인 슬라이드를 펼쳐 미끄러져 내려 탈출한다.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샌프란시스코 사고나 대한항공 하네다 엔진 화재 사건에서도 이런 장면을 쉽...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