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전자항공권(e-ticket) 탄생과 그 역사

마래바 | 항공권 | 조회 수 790 | 2016.06.08. 19:32 2016.06.08 Edited
  • 1993년, 전자항공권 탄생

  • 최초 시행 항공사는 모리스항공

불과 10여년 전만 해도 항공기를 타기 위해 구입하는 항공권은 대부분 종이 형태였다.

A4 용지 1/3정도 크기의 좌우로 긴 사각 형태인 종이 항공권은 이제 더 이상 우리 주위에서 찾아볼 수 없다. (박물관이나 기념관 아니면 모를까..)

현재 사용하는 항공권은 전자항공권, 즉 이티켓(e-ticket)이다. 실제로는 눈에 보이지 않는 디지털 데이터 형태로만 존재하는 항공권이다. 따라서 분실의 위험도, 오용의 가능성도 현저히 낮으며 항공사로서는 운용 비용을 줄일 수 있는 편리함이 장점인 항공권 형태다.

[항공상식] 전자항공권(e-Ticket) 에 대하여

 

이 전자항공권(e-ticket) 개념을 창안한 사람은 누굴까?

공식적으로 전자항공권에 대한 발명 특허를 가진 사람은 Joel R. Goheen 라는 사람으로, 그는 1993년 6월 8일, 전자항공권에 대한 특허신청을 선제출(우선일)했다. 그리고 다음 해부터 3회에 걸쳐 전자항공권 특허를 제출하고 획득했다. (US5724520 (특허 이미지 보기) - 1994/11/21, US6094640 (특허 이미지 보기)- 1997/10/10, US20010016825 - 2001/4/9) 

 

paper_tkt_1.jpg
종이 형태 항공권

 

하지만 Goheen의 전자항공권 첫 특허와는 상관없이 공식적으로 항공사에 적용된 전자항공권은 따로 있었다.

1984년 설립된 미국 모리스항공(Morris Air)이 전자항공권(e-ticket) 첫 시행의 주인공이다. 모리스항공의 공동 설립자였던 브라질 출신의 데이빗 닐만(David Neeleman)은 1993년 당시 대부분의 항공사들이 사용하고 있었던 아메리칸항공의 SAAS(Sabre Airline Automated Sysyem) 예약 시스템을 대신하고 종이 항공권의 불편함을 해소하고자 직접 시스템 개발에 나섰다.

프로그래머 데이빗 에반스(David Evans)에게 모리스항공만의 예약 시스템(Morris Air Reservation System, MARS)을 주문했고, 에반스는 2만 5천달러 보수로 4개월만에 이를 완성했다. 이 시스템은 단순한 예약 시스템을 넘어 항공권을 더 이상 종이로 발행하지 않아도 되는 페이퍼리스 티켓(Paperless ticket), 이티켓(e-ticket) 개념을 담고 있었고, 모리스항공은 이 시스템을 1993년 운용하기 시작함으로써 사상 처음으로 전자항공권(e-ticket)을 도입한 항공사가 되었다.

 


사상 처음 전자 항공권을 도입했던 모리스항공

 

모리스항공의 데이빗 닐만은 자신이 롤모델로 삼았던 사우스웨스트항공 켈러허의 제의를 흔쾌히 받아들여 1994년 모리스항공을 사우스웨스트항공으로 합병시켰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자신의 계획과 뜻을 제대로 반영시키지 못하는 현실을 깨닫고 닐만은 에반스와 함께 사우스웨스트항공을 떠났다.

그리고 그 둘은 함께 항공 IT 기업 Open Skies를 설립하여 자신들의 노하우로 개발해 전자항공권 기능을 가진 항공예약시스템을 웨스트제트(WestJet), 고 플라이(Go Fly) 등 중소 항공사들에게 판매했다. 당시 다른 메이저 항공사들은 모리스항공의 이런 전자항공권 예약시스템을 비현실적이라고 비웃었다. 항공 이용객들은 실물(종이) 항공권을 더 선호할 것이라고 믿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전 세계 항공 교통량이 급증하면서 종이 항공권의 수요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고, 실물 항공권 발행에 따른 비용과 시간 손실 등이 가속화되면서 더 이상 전자항공권의 장점을 외면하기 어려워졌다.

 

시간이 흐르면서 메이저 항공사들을 중심으로 하나 둘씩 전자항공권을 도입하기 시작했고, 우리나라 항공사 역시 이 흐름에 적극 동참했다. 대한항공은 국내선 전자항공권을 2003년 6월에, 아시아나항공은 7월에 각각 발행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드디어 2004년 IATA는 업무간소화(Simplication of Business) 차원에서 전 세계 항공사에 전자항공권을 2007년말까지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당시 종이 항공권을 발행하는데는 10달러가 필요하지만 전자항공권은 단 1달러면 충분하다는 비용 절감의 필요성과 함께 종이 항공권 생산을 위해 어마어마한 양의 나무가 필요하다는 환경 측면의 생각들이 가세하면서 전자항공권 확산은 순조롭게 진행되었다. 우리나라 대한항공은 2005년 4월 26일 국제선에도 전자항공권을 도입했고, 아시아나항공도 2007년 5월 1일 국제선 대상으로 전자항공권 발행을 시작했다.

 

neeleman.jpg
전자 항공권 도입을 주도했던 데이빗 닐만(David Neeleman)

 

2007년 8월, IATA는 2008년 5월까지 사용할 종이 항공권 용지 1,650만장을 마지막으로 발주했다. 그리고 2008년 6월 1일부터 전 세계 항공업계는 더 이상 종이 항공권을 사용하지 않고 전자항공권을 사용한다는 '종이 항공권 시대 종말'을 선언(6월 3일)했다. IATA는 이후에도 종이 항공권을 사용하는 경우에는 추가 발행 수수료를 부과하게 함으로써 현재 전 세계 거의 모든 항공사들은 전자항공권만을 사용하고 있다.

 

사상 처음으로 전자항공권 도입을 주도했던 닐만(Neeleman)은 미국의 또 다른 저비용항공사 제트블루(JetBlue)를 설립해 큰 성공을 거두었고, 현재는 Azul 브라질 항공 CEO이자 TAP 포르투갈항공 공동 소유주다. 에반스(Evans) 역시 전공을 살려 항공 IT 기업 Navitaire(항공 IT 기업인 아마데우스 계열사)를 설립해 CEO로 재직 중이다.

 

[참고] 일부 자료에서는 유나이티드항공이 1994년 도입했다는 기록도 볼 수 있으나 자세한 경위를 파악할 수 없으며 근거도 미약해, 현재 전자항공권을 최초로 도입한 항공사는 모리스항공으로 인정받고 있다.

 

#Neeleman #Evans #Goheen #닐만 #에반스 #전자항공권 #e-ticket #이티켓 #모리스항공 #MorrisAir #Morris #모리스 #종이항공권 #제트블루 #JetBlue

관련된 다른 게시물
  1. [2007/05/29] 전자항공권(e-Ticket) 에 대하여 (2007/05/29) (5)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5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 항공 역사상 가장 성공적(?)이었던 하이재킹 사건 [1]

    가장 성공적(?)이었던 하이재킹 영원히 미제 속으로.. FBI 수사 중단 하이재킹(Hijacking), 미국 금주법 시절에 밀주를 만들어 운반하는 차량을 마피아들이 강탈할 때 건넨 말(Hi, Jack!)에서 유래된 것으로 항공기 납치를 의미하는 말로 통용된다. [항공위키] 하이재킹 일반적으로 하이재킹은 정치적 목적이나 개인의 신상...

    항공 역사상 가장 성공적(?)이었던 하이재킹 사건
  • 상용 항공기, 문 이외에 탈출 가능한 방법은?

    비상구로 탈출할 수 없다면.....? 동체를 뚫거나 해치로 탈출하는 방법도 항공기가 비상착륙 하거나 문제가 생긴 비상상황에서 승객은 일반적으로 항공기 문을 통해 비상탈출장비인 슬라이드를 펼쳐 미끄러져 내려 탈출한다.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샌프란시스코 사고나 대한항공 하네다 엔진 화재 사건에서도 이런 장면을 쉽...

    상용 항공기, 문 이외에 탈출 가능한 방법은?
  • 비행기를 타면 나타나는 신체 현상

    비행 특성: 높은 고도, 낮은 기압, 낮은 습도 장시간 비행은 신체에 적지않은 영향을 끼쳐 현대에 있어 교통수단으로서의 항공기 이용을 피하기는 어렵다. 항공기라는 교통수단은 높은 고도로 비행하고 밀폐된 공간이라는 특성 때문에 다른 여타의 교통수단과는 또 다른 특성이 있다. 따라서 비행기 내에서 지내는 동안 이...

    비행기를 타면 나타나는 신체 현상
  • 전자항공권(e-ticket) 탄생과 그 역사

    1993년, 전자항공권 탄생 최초 시행 항공사는 모리스항공 불과 10여년 전만 해도 항공기를 타기 위해 구입하는 항공권은 대부분 종이 형태였다. A4 용지 1/3정도 크기의 좌우로 긴 사각 형태인 종이 항공권은 이제 더 이상 우리 주위에서 찾아볼 수 없다. (박물관이나 기념관 아니면 모를까..) 현재 사용하는 항공권은 전자...

    전자항공권(e-ticket) 탄생과 그 역사
  • LCC, 어떻게 항공요금 낮출 수 있나?

    LCC 들은 어떻게 항공요금을 낮추나? 단순화, 효율화, 유료화가 해답 항공운송산업은 기본적으로 어마어마한 투자 비용이 필요하다. 거액의 항공기는 물론이고 서비스 대부분이 사람에 의해 제공되는 관계로 인건비, 무지막지한 연료비 등을 생각하면 항공요금이 비싼 이유를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이런 상식을 깬 것이 ...

    LCC, 어떻게 항공요금 낮출 수 있나?
  • 등받이 기울기에 따라 등급이 나뉜다? 항공기 좌석 형태

    Recliner, Lie Flat, Full Flat 의미 한번 들인 고기 맛은 잊지 못한다고 하더니, 항공기 좌석도 그런 모양이다. 이코노미 좌석을 이용할 때는 그냥 조금 불편한 거다 정도 기분으로 이용했다가도 상위 클래스인 비즈니스 혹은 퍼스트 좌석을 한번이라도 이용해 본 사람은 다시 이코노미 좌석에 앉기가 싫어질 정도로 차이...

    등받이 기울기에 따라 등급이 나뉜다? 항공기 좌석 형태
  • 83세 비행기(보잉 247)의 마지막 비행

    나이많은 비행기 위험하다? 83세 비행기 노익장 Boeing 247, 시대를 가른 혁신적인 항공기 요즘은 제작된지 20년된 항공기는 퇴물, 아니 매우 위험한 비행기 취급을 받는다. 오래된 항공기는 낡고 위험하다는 인식을 정부가 나서서 부추긴다. 20년 이상된 비행기는 퇴출시켜야 한다는 자율(?)협약을 맺도록 정부는 항공사들...

    83세 비행기(보잉 247)의 마지막 비행
  • 조종실 안이 궁금하다? 360도 동영상으로 직접 보자

    민간 항공기 조종실은 운항 중에는 그 출입이 엄격히 제한된다. 외부로부터의 테러 등을 예방하기 위한 것이다. 911 테러 이전 만해도 조종실에 일반 승객 등이 조종사의 허락 하에 입장이 가능했다. 그러나 911 테러 당시 납치범들이 조종실에 난입해 조종실 권한을 탈취하면서 발생한 대형 참사 이후 항공보안 규정이 엄격...

    조종실 안이 궁금하다? 360도 동영상으로 직접 보자
  • 항공기 창(Window)이 동그란 이유

    항공기 창문은 왜 원형? 사각 형태보다 안전한 둥근 형태 사람에 따라 다르긴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항공기 좌석 중 창가를 좋아하는 편이다. 피곤할 때는 머리 한쪽을 기대고 잠을 청할 수도 있고, 때로는 비행기 창문 넘어로 보이는 바깥 풍경도 창가 좌석의 매력이다. 그런데 재미있는 건 비행기 창문은 어떤 기종을 가리...

    항공기 창(Window)이 동그란 이유
  • 항공기 비상탈출을 대하는 자세! 짐 버려!

    항공기 승무원은 서비스가 주 임무다? 아니다. 항공기 승무원의 가장 중요한 책무는 승객의 안전을 도모하는 일이다. 그래서 항공사들은 많은 시간을 투자한 항공기 승무원 안전 훈련을 통해 안전 전문가를 양성한다. 다시 말해 항공 이용객들은 항공기 운항 중에는 승무원의 지시에 따라야 최대한 안전을 담보할 수 있다는 ...

    항공기 비상탈출을 대하는 자세! 짐 버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