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수만 개의 부품으로 구성된 항공기는 규정된 점검이 이루어진다 해도 예기치 못한 고장이 발생한다.

갑작스런 항공기 고장을 '불가항력적인 상황(Act of God)' 이라는 분류에 포함시키는 이유이며, 이런 고장으로 인한 불편에 대해서는 도의적인 것 외 법적인 보상은 없다. 물론 정해진 절차에 의해 법적 요건을 준수해 정기, 수시점검이 실시됐다는 전제 하에서다.

며칠 전(주1) 마카오에서 출발하려던 에어부산 항공기가 항공기 정비 문제로 하루 넘게 지연되는 일이 발생했다.

문제는 항공기 조종실의 윈드실드(Windshield) 크랙 때문이었다. 안티아이싱(Anti-Icing) 부품 문제도 있었다고 하지만 실제 항공기가 장시간 지연된 사유는 윈드실드 크랙 때문이다.

 

windshield_a321.jpg
A321 항공기 조종실 윈드실드

 

윈드실드는 자동차 등에서 전면에서 불어오는 바람을 막아주는 역할을 하는 '바람막이' 부품이다. 운전자가 직접 눈으로 전방을 확인해야 하기 때문에 대부분 투명한 글래스(복합 소재)로 되어 있다. 문제는 외부 충격과 마찰에 다른 부위보다 쉽게 노출된다는 데 있다. 전방의 바람이나 이물질이 내부로 들어오는 것을 막는 것이기 때문이다.

항공기 역시 마찬가지여서 조종실 전면부 창을 윈드실드(Windshield)라고 하며 그 특성 상 다른 여타 부위보다 외부 충격에 쉽게 노출된다. 그래서 종종 크랙이나 구멍이 생기기도 한다. 드문 일은 아니다.

이번 에어부산 항공기 고장에 따른 지연을 보면서 '왜 그렇게 오랜 시간 지연되는 거지?' 라는 의문이 들 수 있다. 일반적으로 정비라고 하면 부품을 수리하거나 교체하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엔진이나 구조적인 문제를 고치는 것이 아닌 이상 그리 오랜 시간이 필요하지 않기 때문이다.

단지 조종실 앞 창문 하나 바꾸는데 하루 넘게 시간이 필요하다는 걸 쉽게 이해하기 힘들지 모르지만, 윈드실드의 특성상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 윈드실드 부품 자체를 교체하는 작업은 그리 오랜 시간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부품만 있다면 1시간 내외면 교체는 완료된다.

하지만 그 다음이 문제다. 자동차 전후방 창문을 교체해 본 분들이라면 짐작할 수 있다. 교체 이후에 필요한 것이 완전히 밀착해 고정되는데 일정한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이다. 항공기 조종실 창문 역시 글래스를 교체하는 과정에서의 접착제 등이 완전히 고정, 밀착되기 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필요하며, 종류에 따라 상이하기는 하지만 대략 24시간 내외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에어부산은 새벽 2시 5분 출발하려던 항공기 윈드실드에서 크랙을 발견했지만 4시 경이 되서야 출발이 불가능하다는 결정을 하고 승객들을 인근 호텔로 안내했다. 정확한 내역을 알 수는 없지만 단순히 안티아이싱 부품에 문제 때문에 24시간 지연 결정을 하지는 않았을 것으로 보이며, 결정적인 이유는 윈드실드 교체와 그에 따른 시간적 문제였을 가능성이 더 크다.

다만 이번 에어부산의 조치 내용을 볼 때 윈드실드 교체 필요하다는 판단까지 너무 오래 걸린 것(주2)은 아닌지 되짚어볼 필요는 있다. 윈드실드 교체에 장시간 소요된다는 것을 몰랐던 것인지, 아니면 크랙 리미트(Limit, 한계치) 등을 고려해 운항 여부 결정을 망설이는데 시간을 빼앗겼던 것은 아닌지 말이다.

문제의 항공기(HL7711, A321)는 다음 날인 12일 오후 2시 52분 마카오공항을 출발해 오후 6시 33분, 부산 김해공항에 도착했다. 원래 예정 스케줄보다 36시간 가량 지연해 비행한 것이다.

 

 

 


(주1) BX382, 2016년 1월 11일 (출발: 마카오, 도착: 부산)
(주2) 보도 내용으로 보아 마카오 도착 시 이미 해당 문제(윈드실드 크랙)를 인지했으며 이때부터 새벽 4시까지는 무려 3시간 넘게 운항할 지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던 것으로 보임

 

#윈드실드 #항공기 #조종실 #창문 #크랙 #에어부산 #Winshield #정비 #교체 #지연 #마카오 #AirBusan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7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LCC, 어떻게 항공요금 낮출 수 있나? file

LCC, 어떻게 항공요금 낮출 수 있나?

LCC 들은 어떻게 항공요금을 낮추나? 단순화, 효율화, 유료화가 해답 항공운송산업은 기본적으로 어마어마한 투자 비용이 필요하다. 거액의 항공기는 물론이고 서비스 대부분이 사람에 의해 제공되는 관계로 인건비, 무지막지한 연료비 등을 생각하면 항공요금이 비싼 이유를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이런 상식을 깬 것이 ...
continue reading

등받이 기울기에 따라 등급이 나뉜다? 항공기 좌석 형태 file

등받이 기울기에 따라 등급이 나뉜다? 항공기 좌석 형태

Recliner, Lie Flat, Full Flat 의미 한번 들인 고기 맛은 잊지 못한다고 하더니, 항공기 좌석도 그런 모양이다. 이코노미 좌석을 이용할 때는 그냥 조금 불편한 거다 정도 기분으로 이용했다가도 상위 클래스인 비즈니스 혹은 퍼스트 좌석을 한번이라도 이용해 본 사람은 다시 이코노미 좌석에 앉기가 싫어질 정도로 차이...
continue reading

83세 비행기(보잉 247)의 마지막 비행 file

83세 비행기(보잉 247)의 마지막 비행

나이많은 비행기 위험하다? 83세 비행기 노익장 Boeing 247, 시대를 가른 혁신적인 항공기 요즘은 제작된지 20년된 항공기는 퇴물, 아니 매우 위험한 비행기 취급을 받는다. 오래된 항공기는 낡고 위험하다는 인식을 정부가 나서서 부추긴다. 20년 이상된 비행기는 퇴출시켜야 한다는 자율(?)협약을 맺도록 정부는 항공사들...
continue reading

조종실 안이 궁금하다? 360도 동영상으로 직접 보자 file

조종실 안이 궁금하다? 360도 동영상으로 직접 보자

민간 항공기 조종실은 운항 중에는 그 출입이 엄격히 제한된다. 외부로부터의 테러 등을 예방하기 위한 것이다. 911 테러 이전 만해도 조종실에 일반 승객 등이 조종사의 허락 하에 입장이 가능했다. 그러나 911 테러 당시 납치범들이 조종실에 난입해 조종실 권한을 탈취하면서 발생한 대형 참사 이후 항공보안 규정이 엄격...
continue reading

항공기 창(Window)이 동그란 이유 file

항공기 창(Window)이 동그란 이유

항공기 창문은 왜 원형? 사각 형태보다 안전한 둥근 형태 사람에 따라 다르긴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항공기 좌석 중 창가를 좋아하는 편이다. 피곤할 때는 머리 한쪽을 기대고 잠을 청할 수도 있고, 때로는 비행기 창문 넘어로 보이는 바깥 풍경도 창가 좌석의 매력이다. 그런데 재미있는 건 비행기 창문은 어떤 기종을 가리...
continue reading

항공기 비상탈출을 대하는 자세! 짐 버려! file

항공기 비상탈출을 대하는 자세! 짐 버려!

항공기 승무원은 서비스가 주 임무다? 아니다. 항공기 승무원의 가장 중요한 책무는 승객의 안전을 도모하는 일이다. 그래서 항공사들은 많은 시간을 투자한 항공기 승무원 안전 훈련을 통해 안전 전문가를 양성한다. 다시 말해 항공 이용객들은 항공기 운항 중에는 승무원의 지시에 따라야 최대한 안전을 담보할 수 있다는 ...
continue reading

항공수하물 사고 국제협약과 우리나라 항공사 배상규정 file

항공수하물 사고 국제협약과 우리나라 항공사 배상규정

항공여행에서 수하물은 필수다. 맨손으로 여행다닐 수는 없으니 말이다. 간단한 짐이야 들고 타도 되지만, 그렇지 않으면 위탁수하물로 화물칸에 실을 수 밖에 없다. 내 손을 떠난 가방은 언제든지 분실되거나 파손될 가능성이 있다. 이런 경우 항공사는 위탁을 받아 다루는 짐이기 때문에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사고에 대한...
continue reading

6시간 기내 대기? 왜 일찍 운항취소 결정 안해? file

6시간 기내 대기? 왜 일찍 운항취소 결정 안해?

제설/제빙작업은 안전을 위한 필수사항 운항여부 신속 결정 못하는 이유, 예보능력? 법적으로 가이드라인 마련할 때, 어제(23일)부터 제주 지역에는 기록적인 폭설이 내렸다. 제주라는 지역이 워낙 따뜻한 곳이라 한 겨울에도 한라산을 제외하고는 눈 보기란 쉽지 않은 곳이다. 한 겨울에 1-2번 눈이 올까 말까 할 정도로 ...
continue reading

초음속 여객기 콩코드와 관련된 흥미로운 이야기 40가지 file

초음속 여객기 콩코드와 관련된 흥미로운 이야기 40가지

최초의 초음속 여객기(SST)는 구 소련의 Tu-144다. 1968년 12월 31일 첫 시험비행에 성공했다. 하지만 실제 상용비행에 나선 것은 유럽의 콩코드(Concorde) 항공기가 먼저였다. 초음속 여객기 콩코드는 1976년 1월 21일 영국항공이 런던-바레인 구간에서, 에어프랑스가 파리-리오데자네이로 구간에서 각각 상용 비행을 시작...
continue reading

에어부산 항공기는 왜 하루 이상 지연됐나?(윈드실드 교체) file

에어부산 항공기는 왜 하루 이상 지연됐나?(윈드실드 교체)

수만 개의 부품으로 구성된 항공기는 규정된 점검이 이루어진다 해도 예기치 못한 고장이 발생한다. 갑작스런 항공기 고장을 '불가항력적인 상황(Act of God)' 이라는 분류에 포함시키는 이유이며, 이런 고장으로 인한 불편에 대해서는 도의적인 것 외 법적인 보상은 없다. 물론 정해진 절차에 의해 법적 요건을 준...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