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항공기

에어부산 항공기는 왜 하루 이상 지연됐나?(윈드실드 교체)

수만 개의 부품으로 구성된 항공기는 규정된 점검이 이루어진다 해도 예기치 못한 고장이 발생한다.

갑작스런 항공기 고장을 '불가항력적인 상황(Act of God)' 이라는 분류에 포함시키는 이유이며, 이런 고장으로 인한 불편에 대해서는 도의적인 것 외 법적인 보상은 없다. 물론 정해진 절차에 의해 법적 요건을 준수해 정기, 수시점검이 실시됐다는 전제 하에서다.

며칠 전(주1) 마카오에서 출발하려던 에어부산 항공기가 항공기 정비 문제로 하루 넘게 지연되는 일이 발생했다.

문제는 항공기 조종실의 윈드실드(Windshield) 크랙 때문이었다. 안티아이싱(Anti-Icing) 부품 문제도 있었다고 하지만 실제 항공기가 장시간 지연된 사유는 윈드실드 크랙 때문이다.

 

windshield_a321.jpg
A321 항공기 조종실 윈드실드

 

윈드실드는 자동차 등에서 전면에서 불어오는 바람을 막아주는 역할을 하는 '바람막이' 부품이다. 운전자가 직접 눈으로 전방을 확인해야 하기 때문에 대부분 투명한 글래스(복합 소재)로 되어 있다. 문제는 외부 충격과 마찰에 다른 부위보다 쉽게 노출된다는 데 있다. 전방의 바람이나 이물질이 내부로 들어오는 것을 막는 것이기 때문이다.

항공기 역시 마찬가지여서 조종실 전면부 창을 윈드실드(Windshield)라고 하며 그 특성 상 다른 여타 부위보다 외부 충격에 쉽게 노출된다. 그래서 종종 크랙이나 구멍이 생기기도 한다. 드문 일은 아니다.

이번 에어부산 항공기 고장에 따른 지연을 보면서 '왜 그렇게 오랜 시간 지연되는 거지?' 라는 의문이 들 수 있다. 일반적으로 정비라고 하면 부품을 수리하거나 교체하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에 엔진이나 구조적인 문제를 고치는 것이 아닌 이상 그리 오랜 시간이 필요하지 않기 때문이다.

단지 조종실 앞 창문 하나 바꾸는데 하루 넘게 시간이 필요하다는 걸 쉽게 이해하기 힘들지 모르지만, 윈드실드의 특성상 오랜 시간이 걸린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 윈드실드 부품 자체를 교체하는 작업은 그리 오랜 시간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부품만 있다면 1시간 내외면 교체는 완료된다.

하지만 그 다음이 문제다. 자동차 전후방 창문을 교체해 본 분들이라면 짐작할 수 있다. 교체 이후에 필요한 것이 완전히 밀착해 고정되는데 일정한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이다. 항공기 조종실 창문 역시 글래스를 교체하는 과정에서의 접착제 등이 완전히 고정, 밀착되기 까지는 적지 않은 시간이 필요하며, 종류에 따라 상이하기는 하지만 대략 24시간 내외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에어부산은 새벽 2시 5분 출발하려던 항공기 윈드실드에서 크랙을 발견했지만 4시 경이 되서야 출발이 불가능하다는 결정을 하고 승객들을 인근 호텔로 안내했다. 정확한 내역을 알 수는 없지만 단순히 안티아이싱 부품에 문제 때문에 24시간 지연 결정을 하지는 않았을 것으로 보이며, 결정적인 이유는 윈드실드 교체와 그에 따른 시간적 문제였을 가능성이 더 크다.

다만 이번 에어부산의 조치 내용을 볼 때 윈드실드 교체 필요하다는 판단까지 너무 오래 걸린 것(주2)은 아닌지 되짚어볼 필요는 있다. 윈드실드 교체에 장시간 소요된다는 것을 몰랐던 것인지, 아니면 크랙 리미트(Limit, 한계치) 등을 고려해 운항 여부 결정을 망설이는데 시간을 빼앗겼던 것은 아닌지 말이다.

문제의 항공기(HL7711, A321)는 다음 날인 12일 오후 2시 52분 마카오공항을 출발해 오후 6시 33분, 부산 김해공항에 도착했다. 원래 예정 스케줄보다 36시간 가량 지연해 비행한 것이다.

 

 

 


(주1) BX382, 2016년 1월 11일 (출발: 마카오, 도착: 부산)
(주2) 보도 내용으로 보아 마카오 도착 시 이미 해당 문제(윈드실드 크랙)를 인지했으며 이때부터 새벽 4시까지는 무려 3시간 넘게 운항할 지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던 것으로 보임

 

#윈드실드 #항공기 #조종실 #창문 #크랙 #에어부산 #Winshield #정비 #교체 #지연 #마카오 #AirBusan

  • 2
  • -1
초음속 여객기 콩코드와 관련된 흥미로운 이야기 40가지 항공기 날개는 페인팅 하지 않는다? 무게 줄이기 위해?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정렬

검색

제설/제빙작업은 안전을 위한 필수사항 운항여부 신속 결정 못하는 이유, 예보능력? 법적으로 가이드라인 마련할 때, 어제(23일)부터 제주 지역에는 기록적인 폭...
2016.01.25 조회 2029 추천 수 4
최초의 초음속 여객기(SST)는 구 소련의 Tu-144다. 1968년 12월 31일 첫 시험비행에 성공했다. 하지만 실제 상용비행에 나선 것은 유럽의 콩코드(Concorde) 항공...
2016.01.23 조회 3265 추천 수 3
수만 개의 부품으로 구성된 항공기는 규정된 점검이 이루어진다 해도 예기치 못한 고장이 발생한다. 갑작스런 항공기 고장을 '불가항력적인 상황(Act of God)...
2016.01.13 조회 1316 추천 수 2
날개 페인팅하지 않는다고? 무게 절감? 민간 상용 항공기들은 저마다 항공사 고유의 특색을 나타내기 위해 남다른 디자인(페인팅)을 자랑한다. 지금은 아니지만 ...
2016.01.06 조회 2352 추천 수 3
오늘(3일) 새벽 갑작스럽게 우리나라 중부지방을 덮친 짙은 안개는 김포공항이라고 예외를 두지 않았다. 안개로 인한 항공기 지연 출발, 도착은 흔히 있을 수 있...
2016.01.04 조회 2197 추천 수 4
최근 저비용항공사들이 늘어나면서 그 전까지는 생각하지도 못했던 각종 수수료나 요금들이 추가되고 있다. 그 중의 대표적인 것이 수하물 요금이다. 아직까지 우...
2016.01.04 조회 1532 추천 수 3
인류의 동력 비행의 역사가 100년을 넘어섰다. 수 많은 개척자들의 노력 끝에 현재 지구 반대편까지 단 하루 만에 여행하는 시대가 됐다. 지금의 항공기 디자인과...
2015.12.24 조회 1724 추천 수 5
콩코드는 초음속 여객기의 대명사다. 물론 소련이 경쟁적으로 개발했던 Tu-144가 먼저 비행(1968년 12월 31일, 콩코드는 1969년 3월 2일 첫 비행)했음에도 불구하...
2015.12.09 조회 1603 추천 수 5
약속한 시간을 잘 지키는 교통편이라고 한다면 기차 등을 우선으로 꼽는다. 반면 어느 덧 익숙한 교통수단이 된 항공편은 태생적(?)으로 시간 약속이 기차 등 지...
2015.11.19 조회 2602 추천 수 4
저비용항공의 원조는 미국 사우스웨스트항공이다. 아일랜드의 거대 저비용항공사인 라이언에어를 비롯해 수 많은 저비용항공사들이 사우스웨스트항공의 전략을 그...
2015.11.09 조회 3475 추천 수 3
인도 최대 항공사는 에어인디아가 아니다. 킹피셔도 아니다. 주인공은 다름아닌 인디고(IndiGo)다. 이 항공사는 설립(2006년)하여 운항을 시작한지 불과 10년이 ...
2015.10.28 조회 2255 추천 수 5
항공기 성능과 효율성이 향상되고 있는 가운데, 항공사들은 최근 장거리 노선 개설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지금까지 최장거리 노선으로 알려진 호주 콴타스의 시...
2015.10.01 조회 2442 추천 수 4
우리는 일반적으로 많은 사람들과 함께 항공기를 이용한다. (개인 전용기를 가지고 있지 않은 한...) 이용하는 사람이 많아지면 많아질 수록 오염 가능성은 커진...
2015.08.27 조회 2507 추천 수 6
보통 이착륙 시 사고가 가장 많아 사망사고를 기준으로는 언제가 많아? 최근 아시아권 항공사들의 잇달은 사고 소식에 항공업계는 긴장하는 모습이다. 작년부터 ...
2015.08.18 조회 2893 추천 수 6
항공기 두번 탈 때 요금이 더 싼 이유는 뭔가? 가끔 항공요금은 이해하기 어려울 때가 있다. 일본 도쿄에서 파리까지 여행한다고 할 때, 도쿄 - 파리까지 전일공...
2015.08.15 조회 4221 추천 수 8
정렬

검색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8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