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싱가포르항공이 초음속 여객기 콩코드를 운영했다?

마래바 | 항공기 | 조회 수 1384 | 2015.12.09. 13:01 2015.12.12 Edited

콩코드는 초음속 여객기의 대명사다.

물론 소련이 경쟁적으로 개발했던 Tu-144가 먼저 비행(1968년 12월 31일, 콩코드는 1969년 3월 2일 첫 비행)했음에도 불구하고, 초음속 여객기하면 먼저 떠오르는 것이 콩코드일 정도다.

콩코드 항공기를 운영했던 항공사는 영국항공(British Airways)과 에어프랑스(Airfrance)로 생산된 총 20대 가운데 14대를 나누어 운영했다.

하지만 이 두 항공사 외에 다른 항공사도 초음속 여객기 콩코드를 운영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그 중의 하나가 싱가포르항공이다. 정식으로 싱가포르항공 로고를 달고 상용비행을 했던 적이 있다.


싱가포르항공 디자인(Livery)을 한 초음속 여객기 콩코드

1976년, 영국항공과 에어프랑스는 미국 뉴욕에 콩코드 취항을 신청했지만 거절당했다. 이에 영국항공이 대체 콩코드 노선으로 선택한 곳이 싱가포르, 홍콩 등 아시아였다. 일본 등 극동까지 비행하기에는 콩코드 항공기가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 1976년 1월 21일 런던 - 바레인 노선에 콩코드 항공기를 투입했다. 

바레인은 싱가포르, 홍콩 등 아시아 도시로의 비행에 있어 중간 기착지 역할을 하는데 유용했다. 1977년 12월 9일, 영국항공(BA)은 싱가포르항공(SQ)과 함께 하는 런던-(바레인)-싱가포르 노선에 콩코드 항공기를 투입해 취항하게 되었다.

이런 형태의 비행은 처음 시도된 것으로 이렇게 두 항공사가 하나의 비행기로 운항하는 일종의 공동운항, 코드셰어의 원형이라고도 볼 수 있다. 항공기와 조종사는 영국항공이 제공하고, 객실승무원은 영국항공, 싱가포르항공이 각각 절반씩 탑승했다.

재미있는 점은 두 항공사가 공동으로 운항하는 것인 만큼 항공기 디자인도 영국항공, 싱가포르항공 로고 둘다 포함시켰다는 점이다. 좌측에는 싱가포르항공으로, 우측에는 영국항공이 함께 디자인되어 있었다.


콩코드 좌측에는 싱가포르항공 로고, 우측에는 영국항공 로고 병행

하지만 이 밀월 관계는 오래가지 않았다. 당시 이 노선 비행은 단 3번에 그쳤으며 12월 13일 두 항공사는 이 노선을 철회했다. 대륙 위를 비행하는 초음속 비행기가 발생시키는 소음 문제는 매우 심각해서 중동 사막의 낙타를 놀라게 하고, 인도, 말레이시아 국민들이 소음으로 피해를 입는다는 등 불만이 지속 발생해 왔기 때문이었다. 물론 인도나 말레이시아 모두, 영국과의 다른 항공 사안들에 대한 보복 심리로 나온 현상이긴 했다. 비록 런던-싱가포르 노선이 취소되고 공동운항도 끝났지만 싱가포르항공 로고가 디자인된 항공기는 그 이후로도 상당기간 비행을 지속했다.

그리고 말레이시아 영공을 회피해 운항하는 방식으로 1979년 1월 24일, 영국항공과 싱가포르항공의 런던-싱가포르 노선 운항이 재개되었으나, 시간이 지날 수록 콩코드 항공기로 인한 비용이 급격히 증가하면서 연간 2백만 달러에 이르는 손실을 견디지 못하고 약 2년 간의 운항 끝에 1980년 11월 1일 중단되었다.

 

싱가포르항공 외에도 Braniff Airways 도 영국항공, 에어프랑스와 합작을 통해 콩코드 항공기로 1979년부터 약 1년간 워싱턴-유럽 구간을 운항했다. 다만 싱가포르항공과는 달리 콩코드 항공기 디자인은 변경되지 않았고 (인터넷 상의 BI Livery 이미지는 전부 만들어진 것으로) 단지 항공기 등록번호만 FAA 규정에 맞게 변경되었을 뿐이었다.

초음속 여객기 콩코드(Concorde)가 영국항공, 에어프랑스가 아닌 제 3 항공사의 소속(?)으로 비행했던 재미있는 기록이다. 싱가포르항공과 브래니프항공이 그 주인공이었다.

 

#콩코드 #초음속 #여객기 #Concorde #BritishAirways #영국항공 #싱가포르항공 #SQ #SingaporeAirlines #브래니프 #Braniff #에어프랑스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5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 항공수하물 사고 국제협약과 우리나라 항공사 배상규정

    항공여행에서 수하물은 필수다. 맨손으로 여행다닐 수는 없으니 말이다. 간단한 짐이야 들고 타도 되지만, 그렇지 않으면 위탁수하물로 화물칸에 실을 수 밖에 없다. 내 손을 떠난 가방은 언제든지 분실되거나 파손될 가능성이 있다. 이런 경우 항공사는 위탁을 받아 다루는 짐이기 때문에 그 과정에서 발생하는 사고에 대한...

    항공수하물 사고 국제협약과 우리나라 항공사 배상규정
  • 6시간 기내 대기? 왜 일찍 운항취소 결정 안해? [1]

    제설/제빙작업은 안전을 위한 필수사항 운항여부 신속 결정 못하는 이유, 예보능력? 법적으로 가이드라인 마련할 때, 어제(23일)부터 제주 지역에는 기록적인 폭설이 내렸다. 제주라는 지역이 워낙 따뜻한 곳이라 한 겨울에도 한라산을 제외하고는 눈 보기란 쉽지 않은 곳이다. 한 겨울에 1-2번 눈이 올까 말까 할 정도로 ...

    6시간 기내 대기? 왜 일찍 운항취소 결정 안해?
  • 초음속 여객기 콩코드와 관련된 흥미로운 이야기 40가지 [3]

    최초의 초음속 여객기(SST)는 구 소련의 Tu-144다. 1968년 12월 31일 첫 시험비행에 성공했다. 하지만 실제 상용비행에 나선 것은 유럽의 콩코드(Concorde) 항공기가 먼저였다. 초음속 여객기 콩코드는 1976년 1월 21일 영국항공이 런던-바레인 구간에서, 에어프랑스가 파리-리오데자네이로 구간에서 각각 상용 비행을 시작...

    초음속 여객기 콩코드와 관련된 흥미로운 이야기 40가지
  • 에어부산 항공기는 왜 하루 이상 지연됐나?(윈드실드 교체)

    수만 개의 부품으로 구성된 항공기는 규정된 점검이 이루어진다 해도 예기치 못한 고장이 발생한다. 갑작스런 항공기 고장을 '불가항력적인 상황(Act of God)' 이라는 분류에 포함시키는 이유이며, 이런 고장으로 인한 불편에 대해서는 도의적인 것 외 법적인 보상은 없다. 물론 정해진 절차에 의해 법적 요건을 준...

    에어부산 항공기는 왜 하루 이상 지연됐나?(윈드실드 교체)
  • 항공기 날개는 페인팅 하지 않는다? 무게 줄이기 위해?

    날개 페인팅하지 않는다고? 무게 절감? 민간 상용 항공기들은 저마다 항공사 고유의 특색을 나타내기 위해 남다른 디자인(페인팅)을 자랑한다. 지금은 아니지만 오래 전 해외 여행이 쉽지 않았던 시절에는 머나먼 타국 공항에서 우리나라 국적 항공기 꼬리 날개의 태극마크만 봐도 가슴이 뭉클했다는 얘기를 어렵지 않게 접...

    항공기 날개는 페인팅 하지 않는다? 무게 줄이기 위해?
  • 아시아나항공기만 4시간 지연된 이유는?

    오늘(3일) 새벽 갑작스럽게 우리나라 중부지방을 덮친 짙은 안개는 김포공항이라고 예외를 두지 않았다. 안개로 인한 항공기 지연 출발, 도착은 흔히 있을 수 있는 것이었지만 6시 55분 제주를 출발해 김포공항으로 가려던 아시아나항공 8900편은 출발 자체를 하지 못하고 지연되다가 4시간이 지나서야 김포로 출발할 수 있...

    아시아나항공기만 4시간 지연된 이유는?
  • 항공편에 싣는 수하물 요금은 정말 비싼 것일까?

    최근 저비용항공사들이 늘어나면서 그 전까지는 생각하지도 못했던 각종 수수료나 요금들이 추가되고 있다. 그 중의 대표적인 것이 수하물 요금이다. 아직까지 우리나라 (저비용) 항공사들은 모두 위탁 수하물 중 일부는 무료로 운영한다. 하지만 미국의 경우는 조금 다르다. 거의 대부분 항공사들이 무료로 부치는 수하물은...

    항공편에 싣는 수하물 요금은 정말 비싼 것일까?
  • 역사상 기괴했던 비행기 디자인 12선

    인류의 동력 비행의 역사가 100년을 넘어섰다. 수 많은 개척자들의 노력 끝에 현재 지구 반대편까지 단 하루 만에 여행하는 시대가 됐다. 지금의 항공기 디자인과 형태는 우리 눈에 익숙하고 친근하다. 그럼 처음부터 이런 형태였을까? 아니다. 지난 100 여년 동안 수없이 바뀌고 변화했다. 그리고 나서 살아남은 가장 효율...

    역사상 기괴했던 비행기 디자인 12선
  • 싱가포르항공이 초음속 여객기 콩코드를 운영했다?

    콩코드는 초음속 여객기의 대명사다. 물론 소련이 경쟁적으로 개발했던 Tu-144가 먼저 비행(1968년 12월 31일, 콩코드는 1969년 3월 2일 첫 비행)했음에도 불구하고, 초음속 여객기하면 먼저 떠오르는 것이 콩코드일 정도다. 콩코드 항공기를 운영했던 항공사는 영국항공(British Airways)과 에어프랑스(Airfrance)로 생산된...

    싱가포르항공이 초음속 여객기 콩코드를 운영했다?
  • 항공기 연착으로 인한 정신적 피해보상은 가능한가?

    약속한 시간을 잘 지키는 교통편이라고 한다면 기차 등을 우선으로 꼽는다. 반면 어느 덧 익숙한 교통수단이 된 항공편은 태생적(?)으로 시간 약속이 기차 등 지상교통편보다는 못한 것이 현실이다. 어쨌거나 약속된 시간에 비행기가 출발하지 못하고 지연된다면 여러모로 불편하고 일정에도 차질이 생긴다. 때로는 정신적으...

    항공기 연착으로 인한 정신적 피해보상은 가능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