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중소형 민간 상용 제트기 시장 최강자는 누구?

마래바 | 항공기 | 조회 수 1547 | 2015.05.15. 15:17 2015.07.13 Edited

우리가 이용하는 민간 항공기 중에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B737, A320 시리즈 등을 소형급으로 분류하곤 한다.

A380 이나 B747 같은 대형 항공기종, 그리고 B787, A330 같은 중형급 기종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기 때문이다.

하지만 실제 항공기 시장에서 130-220석 규모를 가진 B737 이나 A320 을 소형 항공기종이라고 부르기는 어렵다. 이보다 작은 규모의 항공기종들이 무수히 많기 때문이고, 또 나름대로 적지 않은 시장을 가지고 있기도 하다. B737 이나 A320 등의 기종이 여객기 기준으로 중간 복도를 사이에 두고 한 열에 6명 착석할 수 있는데 반해, 아래 소개하는 70-130석 규모의 작은 항공기들은 대개 한 열에 4명 정도 앉도록 구성한다. 

최근에는 터보프롭 기종보다 제트엔진을 장착한 기종을 선호하는 경향 때문에 70~130석 규모의 작은 비행기들도 터보프롭에서 제트기종으로 변화하고 있다. 지금까지 터보프롭 항공기 시장의 강자였던 봄바디어의 ATR 시리즈나 Q 시리즈보다는 제트기종인 CRJ 나 엠브레어사의 E-Jet 시리즈로 선호도가 옮겨가고 있는 것이다.

그럼 최근 개발되어 운용되는 70-130석급 소형 제트항공기 시장에서 최강자는 누굴까?

 

■ CRJ700 시리즈 (봄바디어, 캐나다)

선두주자는 1991년 개발된 봄바디어의 CRJ100 시리즈(-200)였다. 70석 이상 규모인 CRJ700 시리즈(-800/900/1000)는 1999년부터 생산되기 시작해 현재까지 약 721대 가량 판매 실적을 보이고 있다. 봄바디어사의 소형급 상용 항공기 시장에서 ATR, Q 시리즈로 대표되는 터보프롭 항공기종과 함께 두 축을 이루는 인기 판매기종이다.


봄바디어 CRJ700 시리즈(CRJ700, 70석 규모)

여기에 도전장을 던진 항공기 제조사가 바로 브라질의 엠브레어다. 1969년 설립되어 브라질이 자랑하는 대표 산업인 항공기 제조기업 중 하나로, 군용 비행기에서부터 민간 상용항공기까지 다양한 항공기를 생산하고 있다. 이곳에서 개발해 2004년부터 비행을 시작한 E-Jet 시리즈가 바로 그 도전 주인공이다. 

 

■ E-Jet 시리즈 (엠브레어, 브라질)

봄바디어 CRJ700 시리즈(-700/800/900/1000)보다 다소 늦은 2004년에 시장 진입했지만 E-Jet 시리즈(E-170/175/190/195)는 2015년 3월 현재까지 1,110대 판매되며 봄바디어의 CRJ700 시리즈를 앞서고 있다. 특히 E-175 기종은 2013년 판매된 동급 북미 항공기 판매시장에서 약 80%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E-175 기종은 80-90명 탑승 가능한 비행기로 봄바디어의 CRJ700/800/900과 치열하게 판매 경쟁을 벌여왔으나 최근에는 압도적인 우세를 보이고 있는 것이다.

항공기 판매시장에 따르면, 현재 운용되고 있는 해당급 항공기들이 2034년까지 약 53% 신기종으로 교체된다는 전제로 북미 시장에서만 2035년까지 향후 20년 동안 70-130석 규모의 항공기는 약 2,060대 수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금액으로는 960억 달러에 이르는 엄청난 규모다.

현재 북미 시장에서는 엠브레어가 E-Jet 시리즈를 메인으로 70-130석 규모의 소형급 제트 항공기 시장의 50% 이상을 점유하며 강력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엠브레어 E-Jet 시리즈 (E-175, 80석 규모)

 

■ CSeries (봄바디어, 캐나다)

그러나 현재 봄바디어가 개발 중인 CSeries 기종이 비행을 시작하게 되는 경우 시장 판도는 어떻게 바뀔 지 알 수 없다. 대한항공이 도입하기로 계약해 우리에게도 낯설지 않은 기종인 CSeries 기종은 100-160석 규모로 엠브레어 E-Jet 시리즈보다는 다소 크고 기존 베스트셀러 기종인 B737, A320보다는 다소 작지만 B737, A320 시리즈가 조금씩 대형화되는 점을 감안한다면 100-160석 규모 항공기 시장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2015년 5월 주문량 243대)


개발 중인 봄바디어 CSeries (CS100, 110-120석 규모)

 

■ MRJ (미츠비시, 일본)

한편 중소형급 항공기 시장에 새로운 도전장을 내민 곳이 있는데 바로 일본의 미츠비시다. 일본은 1960년대 터보프롭 상용 비행기 YS-11 개발에 성공은 했으나, 2차 세계대전 미국을 상대로 전쟁을 벌였던 위용만큼의 성공은 거두지 못하고 182대만 생산하고 더 이상 개발되지 못했다. 그로부터 약 40여년이 지나 일본은 제트 민간항공기 개발을 목전에 두고 있다. 미츠비시중공업이 개발 막바지에 있는 MRJ(Mitsubishi Regional Jet)가 그 주인공으로 2017년 상용 비행에 들어가게 된다. ([항공소식] 일본 최초의 제트 여객기 공개, 미츠비시 MRJ(2014/10/21) ) 사전 주문량만 현재까지 407대(옵션 183대 포함)를 확보하고 있어 중소형급 항공기 시장에서 엠브레어, 봄바디어의 강력한 도전자가 될 전망이다.


미츠비시중공업의 MRJ (MRJ70, 80석 규모)

 

■ ARJ21 (COMAC, 중국)

중국도 COMAC 사가 개발 중인 ARJ21 를 앞세워 본격적인 제트 민간항공기 시장을 두드리고 있다. 2015년 상용비행을 앞둔 ARJ21은 80-90석 규모로 중국 항공사를 상대로 342대 주문량을 확보한 상태다. ([항공소식] 중국 최초 제트 여객기, 인증 획득(2014/12/31) )


ARJ21

참고로 COMAC 사는 현재 완성 단계에 있는 ARJ21 보다는 다소 큰 항공기인 C919 개발 역시 진행하고 있지만 다소 지연되고 있기는 하다. 하지만 ARJ21 과는 달리 보잉, 에어버스의 B737, A320 시리즈와 직접 경쟁하는 모델이 될 것으로 보인다. 2015년 파리 에어쇼에서 중국 항공사를 중심으로 대량 주문을 받아 2015년 6월 현재 주문량 900대를 넘기고 있다.

#항공기 #전쟁 #제트 #중소형 #봄바디어 #Bombardier #엠브레어 #Embraer #미츠비시 #Mitsubishi #COMAC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5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 기상 악화, 항공기는 어떤 기준에 의해 취소되나?

    장마철이다. 조금 더 있으면 매년 우리를 괴롭히는 태풍이 몰려오는 시기가 된다. 자료에 의하면 2003년에서 2005년까지 기상 재해로 발생한 피해규모가 6조 7천억원인데, 그 중에서 태풍으로 인한 피해액은 약 4조 7천억원으로 전체 대비 70% 이상을 점유한다고 한다. 비나 바람으로 인한 직접적인 피해 뿐만 아니라 사회 ...

    기상 악화, 항공기는 어떤 기준에 의해 취소되나?
  • 사우스웨스트를 살려낸 10분 (10 Minutes Turn) 전략

    생존을 위한 전략이었던 사우스웨스트의 10분 저비용항공사 공식으로 새로운 길 제시했다는 평가 세계에서 가장 신뢰를 받는 항공사는 어딜까? 신뢰도를 측정하는 기준을 기업의 영업수지와 그 연속성으로 본다면 단연코 미국의 사우스웨스트항공을 들 수 있다. 사우스웨스트항공의 영업실적은 2014년에도 흑자로 나타났다....

    사우스웨스트를 살려낸 10분 (10 Minutes Turn) 전략
  • B787 드림라이너에 대한 재미있는 사실 10가지

    에어버스와 함께 세계 항공기 시장을 이끄는 보잉이 가장 최근 개발한 기종이 B787 드림라이너다. 이달 파리에서 열린 파리에어쇼에서도 주목받은 B787 항공기는 보잉이 자랑스럽게 내놓은 대표 기종이라고 할 수 있다. 2011년 전일공수(ANA)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상용비행을 하고 있는 B787 은 2015년 5월 현재 282대가 하...

    B787 드림라이너에 대한 재미있는 사실 10가지
  • 기내 금연인데 라이터 들고 타야 하는 이유

    요즘은 항공기내에서의 금연이 상식처럼 되어 있다. 물론 간혹 화장실 등에서 담배를 피우다가 발각되어 낭패를 당하는 일도 있기는 하지만 이제는 거의 기본적으로 지켜야 할 매너가 되었다. 그런데 간혹 납득하기 어려운 모습들도 눈에 띈다. 기내 금연임에도 불구하고 재떨이가 있다거나 라이터를 휴대하라고 하는 등이 ...

    기내 금연인데 라이터 들고 타야 하는 이유
  • 항공사 입사하면 정말 좋은 이유 하나 [2]

    기업 직원 급여 수준을 얘기할 때 항공사가 언급되는 적이 별로 없다. 많이 받거나 적게 받는 수준이 아니기 때문이다. 항공 서비스업은 워낙 노동 집약적인 산업이기 때문에 인당 생산성은 다른 여타 업종에 비해 현저히 낮은 편이다. 예를 들어 매출액 10조, 직원 수 2만명이라고 한다면 인당 생산성은 5억원에 불과하다. ...

    항공사 입사하면 정말 좋은 이유 하나
  • 기내식이 맛없게 느껴지는 이유는? [5]

    지상이 아닌 기내에서 음식 맛은? 기압, 온도, 소음 등이 영향을 준다 항공기술의 발달로 이제 하루 정도면 지구 반대편으로 날아갈 수 있다. 이런 장시간 비행하는 동안에 식사는 꼭 필요한 것이어서 장거리 비행의 경우 보통 두번 이상 기내에서 식사를 하게 된다. 아무리 항공사들이 맛있어 보이는 사진을 보여주며 기내...

    기내식이 맛없게 느껴지는 이유는?
  • 항공 승무원 면접 '이런 점'을 보고 뽑는다 - 항공사 면접관 조언 [1]

    외모보다 더 중요한 분위기 키(신장) 안본다는 말은 거짓일 가능성 커 열정과 몸가짐 자세는 너무나 중요한 요소 우리나라에는 여객을 수송하는 항공사만 7개다.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을 제외하고도 저비용항공사가 5개가 좁은 한국 시장을 두고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다행히도 우리나라를 비롯해 중국 등 인근 국가의...

    항공 승무원 면접 '이런 점'을 보고 뽑는다 - 항공사 면접관 조언
  • 중소형 민간 상용 제트기 시장 최강자는 누구?

    우리가 이용하는 민간 항공기 중에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B737, A320 시리즈 등을 소형급으로 분류하곤 한다. A380 이나 B747 같은 대형 항공기종, 그리고 B787, A330 같은 중형급 기종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기 때문이다. 하지만 실제 항공기 시장에서 130-220석 규모를 가진 B737 이나 A320 을 소형 항공기종이라고 부르기...

    중소형 민간 상용 제트기 시장 최강자는 누구?
  • 담배 재떨이 있는 비행기는 구형이다?

    벌써 아득한 얘기처럼 느껴지지만 불과 20여년 전까지만 해도 항공기에서 담배를 피울 수 있었다. 지금도 마찬가지지만 당시에도 담배는 그리 환영받는 기호식품은 아니었다. 특히 비흡연자들에게 담배는 고역이었고, 흡연자들에게도 남이 피우는 담배는 환영받지 못했다. 그 당시 일부 흡연자들은 자신이 담배를 피우면서도...

    담배 재떨이 있는 비행기는 구형이다?
  • 우리나라에서 대형 저비용항공사 나올 수 없는 이유 [6]

    요즘 항공업계의 화두는 저비용항공이다. 우리나라에는 인구 5천만 시장에 대형 항공사 2개, 저비용항공사가 5개, 무려 7개의 항공사가 있다. 거기에다 추가로 최근 지역별로 지역, 저비용항공사를 설립하는 움직임도 활발하다. 우리나라 같은 작은(?) 시장에 세계적으로 경쟁력을 가진 대형 항공사가 2개나 운영되는 것도 ...

    우리나라에서 대형 저비용항공사 나올 수 없는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