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Profile image

비상탈출 슬라이드 없으면 비행 못하는 항공기

마래바 | 항공기 | 조회 수 3546 | 2015.04.09. 17:51 2017.05.14 Edited

'에어부산은 왜 승객 50명을 하기했을까?'

항공교통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전이다.

말레이시아 사고처럼 공중에서 피격된다면 어쩔 수 없겠으나, 항공기가 지상 혹은 바다에서 사고가 나면 가장 급선무는 항공기에서 탈출하는 것이다.

그래서 모든 민간 항공사는 탑승자들이 최대한 안전하고 신속하게 항공기에서 탈출할 수 있도록 수십가지 안전 장비를 갖추고 이용, 탈출절차를 만들어 운용하고 있다.

그 중의 하나가 비상탈출 슬라이드다. 흔히 Escape Slide 혹은 Evacuation Slide 라고 하는 이것은 지상에서는 항공기에서 지상으로 빠르게 탈출하는데 필수적인 장비이고, 바다나 호수 등 물 위에서는 탈출 후 비상용 보트(Boat)로도 사용할 수 있는 탈출 장비다.

 


비상구와 여기서 펼쳐진 탈출 슬라이드 (Escape Slide)

 

어제(4월 8일) 에어부산 항공기가 출발하려고 지상을 움직이는 도중에 이 비상탈출 슬라이드가 작동하는 바람에 다시 터미널로 되돌아 왔다가, 터진 슬라이드를 제거하고 승객 50명을 하기시킨 다음 다시 출발하기 까지 2시간 넘게 걸렸다고 한다. 슬라이드를 터뜨린 주인공은 69세 효도관광을 떠나는 '아버님' 이었다고 한다. 창문을 열려고 했다는 게 이유고, 고의성은 없다는 판단에 경찰은 훈방조치했다고..

 

터진 슬라이드를 떼어낸 것까지는 이해가 가는데 에어부산은 왜 승객 50명을 하기시켰을까?

그 이유는 앞서 언급한 안전(Safety) 때문이다.

슬라이드(Slide)는 항공기 탈출을 위해 필수적인 장비인데, 이 슬라이드가 없으면 항공기 밖으로 탈출할 수가 없다. 거기에 항공기 제작 안전규정에는 항공기에 승객이 가득찼다는 가정 하에 전부 바깥으로 탈출하기까지 단 90초로 제한하고 있으며, 모든 민간 항공기들은 이 안전 기준에 맞춰 항공기를 설계하고 비상장비를 갖춰야 한다.

 


A380 기종 탈출 테스트

 

슬라이드 역시 마찬가지다. 해당 항공기종은 A321 기종으로 비상구가 총 8개다. 그 중 절반 비상구를 이용해 190명(최대 210명)이 넘는 승객들이 분산해서 90초 안에 탈출해야 하는 것이다. (위 동영상은 A380 기종 탈출 테스트다.)

슬라이드가 없는 비상구로는 탈출할 수 없으므로 다른 비상구를 이용할 수 밖에 없고, 그만큼 탈출 시간이 길어져 마지노선인 90초를 넘길 수 밖에 없기 때문에, 탈출하지 못할 승객 수만큼 슬라이드가 장착되지 않은 비상구 인근 좌석을 비워야 한다. 그래서 에어부산은 약 50명의 승객을 하기 시킬 수 밖에 없었던 것이다. 

 

 

에어부산은 하기시킨 50명 승객을 다른 항공사로 돌려서 태워 보냈다고 하니, 그 비용 손해는 엄청났을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한번 터진 탈출 슬라이드를 다시 장착하는데도 적지 않은 비용이 들어가니, 창문을 열고자 모르고 했다는 그 '아버님'에게 비용을 청구할 수도 없고 참, 난감한 입장일 듯 싶다.

그럴 일은 없어야겠지만, 만의 하나라도 있을 수 있는 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탈출장비는 필수다. 슬라이드가 장착되어 있지 않으면 최악의 경우 그 비행기는 승객을 싣고 비행할 수 없다는 뜻이다. 

 

◑ 관련 이야기 ◐
[항공컬럼] 항공기 비상탈출 슬라이드 재장착 비용이 3천만 원?(2010/08/17)
[항공상식] 항공기, 몇 분 안에 탈출해야 살 수 있어?(2010/08/16)
[항공정보] 항공기 비상탈출장비 (Escape Slide) 어떻게 만들어지나?(2014/05/16)
[항공정보] 민간 항공기 탈출 장비 - Escape Slide 작동 장면(2011/11/12)

 

#항공기 #비상구 #슬라이드 #탈출 #좌석 #승객 #90초 #안전 #EscapeSlide #비상탈출장비 #비상탈출 #에어부산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45%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거친 말, 욕설, 모욕 등은 삭제 처리될 수 있습니다.
댓글로 인해 상처받는 분이 없도록 서로 예의를 지켜 주시기 바랍니다. ~ ♬
bcc 2015.04.10. 01:04
공중에서 피격된건 에어아시아가 아니라 말레이시아항공입니다.
마래바 2015.04.10. 08:07
To bcc 님,
아! 요즘 왜 이러죠? 기억력에 문제가..ㅠ,ㅜ
감사합니다. 수정했습니다.

각기 다른 배경에서 유래한 재미있는 공항 코드

April 13, 2015

모든 사물에는 이름이 있다. 도시도 공항도 각기 이름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각 도시, 공항의 이름의 길이나 발음도 나라마다 서로 달라 표준화된 기호, 발음, 부호가 중요하게 여겨지는 국제 항공교통에서는 혼란을 가져오기 쉽다. 이런 혼란을 없애고자 각 도시, 공항의 이름을 코드화했는데, 항공분야에서는 IATA 주관의 3자리 코드, ICAO 주관의 4자리 코드로 각각 사용되고 있다. 우리가 흔히 접하는 공항코드는 IATA 주관으로 운영되는 3자리 코드로, 서울은 'SEL', 부산은 'PUS', 뉴욕은 'NYC' 등으로 불리는 것들이 그것이다. 그...
continue reading

비상탈출 슬라이드 없으면 비행 못하는 항공기

April 09, 2015
비상탈출 슬라이드 없으면 비행 못하는 항공기

'에어부산은 왜 승객 50명을 하기했을까?' 항공교통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전이다. 말레이시아 사고처럼 공중에서 피격된다면 어쩔 수 없겠으나, 항공기가 지상 혹은 바다에서 사고가 나면 가장 급선무는 항공기에서 탈출하는 것이다. 그래서 모든 민간 항공사는 탑승자들이 최대한 안전하고 신속하게 항공기에서 탈출할 수 있도록 수십가지 안전 장비를 갖추고 이용, 탈출절차를 만들어 운용하고 있다. 그 중의 하나가 비상탈출 슬라이드다. 흔히 Escape Slide 혹은 Evacuation Slide 라고 하는 이것은 지상에서는 항공기...
continue reading

왜 얼굴하고 이름하고 달라? - 콜사인(Call Sign) 이야기

April 08, 2015

항공기는 비행을 위한 준비 단계에서부터 이륙, 비행 그리고 착륙해 멈춰 서기까지 끊임없이 관제(Air Control)의 통제를 따라야 한다. 조종사 눈으로 확인할 수 없는 다른 비행기나 이동 물체 등을 관제기관을 통해 정보를 제공받고 대응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모든 상용 비행기는 관제와의 교신을 위해 고유의 이름을 가지게 되는데, 그것이 콜사인(Call Sign)이다. 기본적으로 항공사를 나타내는 콜사인과 편명(번호)으로 구성되는데, 'KOREANAIR Niner Zeero Wun(대한항공 901편)' 형식이다. [참고] 항공 무선통신을 위한 알파벳 ...
continue reading

항공사고 보상금은 왜 나라마다 다른가?

April 01, 2015

저먼윙스 항공기 추락사고는 전 세계 항공업계에 적쟎은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가장 크게 변화하는 부분이 조종실에 조종사를 한 명만 둘 수 없도록 강화되는 점이다. 저먼윙스 사고는 부조종사가 조종사가 화장실 간 틈을 타 문을 걸어잠그고 고의로 비행기를 추락시킨 것으로 추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유럽 당사국들은 물론이거니와 우리나라 역시 기존에 조종실에 2명 상주하도록 하고 있는 대한항공과 제주항공을 제외한 다른 항공사들에게 조종실 2명 조종사 상주 규정을 신설해 강제하는 분위기다. 이번처럼 항공기 사고가 ...
continue reading

엔진 네개짜리 항공기도 ETOPS 적용한다고?

March 21, 2015
엔진 네개짜리 항공기도 ETOPS 적용한다고?

비행기는 하늘을 난다. 날다가 고장이라도 나면 어딘가에는 착륙해야 한다. 다행히 지상이라면 그나마 다행이지만 바다 위를 날다가 이런 일 당하면 낭패다. 바다는 지상보다 몇 배는 더 위험하다. 애초에 수상 비행기가 아닌 바에야 말이다. [자유게시판] 항공기는 물 위에 착수하는 것이 지상 착륙 보다 쉬울까? 특히 엔진 두개를 단 비행기는 하나가 고장 났을 때를 대비해야 한다. 나머지 엔진 하나로 얼마나 더 비행할 수 있는 지 그 능력을 감안해 언제라도 지상에 착륙할 수 있도록 비행 항로를 구성해야 한다. 이것이 ETOPS (Exte...
continue reading

최초의 흑인 항공 객실 승무원

March 20, 2015

지금 많이 개선됐다고는 하나 일부 나라, 지역에서 여전히 인종 차별은 존재한다. 나와 피부색이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비하하거나 동료로서 인정하지 않거나, 심지어는 법적으로 제한을 두는 경우도 있다. 항공 분야 역시 마찬가지였다. 지상에서의 차별이 3만 피트 상공에서도 여전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는 기록 상으로 최초의 흑인(African-American) 항공 승무원이라고 알려진 인물은 Ruth Carol Taylor 이었다. 그녀는 1958년 2월 11일, Mohawk Airlines 에서 객실 승무원 업무를 시작했다. (Ithaca 에서 New York 구간). 그녀의 객...
continue reading

저비용항공사 운영 원칙과 성공 방정식

March 13, 2015
저비용항공사 운영 원칙과 성공 방정식

저비용항공 전성시대다. 비교적 도입이 늦었던 우리나라와는 달리 미국과 유럽은 오래 전부터 저비용항공이 그 저변을 넓혀왔다. 유럽의 라이언에어, 이지제트, 미국의 사우스웨스트항공, 스피리트항공, 아시아의 에어아시아 등은 저비용항공으로 성공적이 발자취를 보여주고 있다. 그럼 과연 어떻게 운영하길래 저비용항공사(Low Cost Carrier), 값싼 항공권을 판매함에도 불구하고 이익을 내며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걸까? 저비용항공사는 어떤 원칙과 기준을 가지고 운영되는 것일까, 그 특징을 알아보자. 1. 항공기는 단일 기종 ...
continue reading

항공 승무원 해외 체류 호텔, 왜 외진 곳을 이용?

March 13, 2015
항공 승무원 해외 체류 호텔, 왜 외진 곳을 이용?

항공 승무원들이 해외 노선 항공편에 탑승하여 비행을 하는 경우, 일본이나 중국 등 가까운 노선 외에는 대개 현지에 하루 이틀 체류했다가 한국으로 되돌아 오는 경우가 많다. 이때 승무원들은 회사에서 미리 계약한 현지 호텔에 머무는 것이 일반적이다. 며칠 전 언론은 한 항공사가 승무원들이 해외 체류 시에 묵어야 하는 호텔을 비용 만을 고려해, 시내가 아닌 외진 곳에 선정한다고 전했다([여의도25시] "고달파요, 해외체류" 아시아나항공 승무원들 하소연). 밥 한끼 사먹어야 하는 승무원 입장에서 비싼 호텔보다는 인근 식당을 이...
continue reading

저비용항공사는 박리다매, 그래서 영업이익률 짜다?

February 24, 2015
저비용항공사는 박리다매, 그래서 영업이익률 짜다?

LCC(Low Cost Carrier), 저비용항공은 기본적으로 값싼 항공권 판매를 기본으로 한다. 이런 환경에서 이익을 내려면 많이 팔아야 한다. 일반 항공사(FSC, Full Service Carrier)가 비행기 한편에 100명 태울 때, 저비용항공사는 150명, 200명 태워야 한다. 항공권 가격이 절반 또는 그 이하이기 때문이다. 이러다보면 저비용항공 판매 형태는 박리다매일 수 밖에 없다. 이익은 적게 남기지만 대신 많이 파는 방식이다. 언뜻 생각하기에는 그들 저비용항공사가 거두어 들이는 이익은 적을 수 밖에 없다. 그럼 정말 싼 항공권을 다량으로 판...
continue reading

스튜어디스라는 표현이 사라진 이유?

January 09, 2015
스튜어디스라는 표현이 사라진 이유?

‘항공사’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 중의 하나가 ‘승무원’이다. 그것도 예쁘고, 친절한 여승무원이지 않을까 싶다. 그래서인지 승무원이라는 직업에 대한 선호도는 대단히 높다. 승무원 모집 경쟁율이 보통 수 십에서 수 백대 일까지 높은 편에 속한다. 승무원이라는 영어 명칭으로는 보통 ‘Flight Attendant’ 라는 표현을 사용한다. 하지만 얼마 전까지만해도 ‘스튜어디스(Stewardess)’ 라는 명칭이 더 흔했다. 물론 지금도 이 명칭을 사용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그러면 왜 ‘스튜어디스’ 라는 명칭은 사용하지 않고 점차 사라지고 있는...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