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비상탈출 슬라이드 없으면 비행 못하는 항공기

마래바 | 항공기 | 조회 수 3747 | 2015.04.09. 17:51 2017.05.14 Edited

'에어부산은 왜 승객 50명을 하기했을까?'

항공교통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전이다.

말레이시아 사고처럼 공중에서 피격된다면 어쩔 수 없겠으나, 항공기가 지상 혹은 바다에서 사고가 나면 가장 급선무는 항공기에서 탈출하는 것이다.

그래서 모든 민간 항공사는 탑승자들이 최대한 안전하고 신속하게 항공기에서 탈출할 수 있도록 수십가지 안전 장비를 갖추고 이용, 탈출절차를 만들어 운용하고 있다.

그 중의 하나가 비상탈출 슬라이드다. 흔히 Escape Slide 혹은 Evacuation Slide 라고 하는 이것은 지상에서는 항공기에서 지상으로 빠르게 탈출하는데 필수적인 장비이고, 바다나 호수 등 물 위에서는 탈출 후 비상용 보트(Boat)로도 사용할 수 있는 탈출 장비다.

 


비상구와 여기서 펼쳐진 탈출 슬라이드 (Escape Slide)

 

어제(4월 8일) 에어부산 항공기가 출발하려고 지상을 움직이는 도중에 이 비상탈출 슬라이드가 작동하는 바람에 다시 터미널로 되돌아 왔다가, 터진 슬라이드를 제거하고 승객 50명을 하기시킨 다음 다시 출발하기 까지 2시간 넘게 걸렸다고 한다. 슬라이드를 터뜨린 주인공은 69세 효도관광을 떠나는 '아버님' 이었다고 한다. 창문을 열려고 했다는 게 이유고, 고의성은 없다는 판단에 경찰은 훈방조치했다고..

 

터진 슬라이드를 떼어낸 것까지는 이해가 가는데 에어부산은 왜 승객 50명을 하기시켰을까?

그 이유는 앞서 언급한 안전(Safety) 때문이다.

슬라이드(Slide)는 항공기 탈출을 위해 필수적인 장비인데, 이 슬라이드가 없으면 항공기 밖으로 탈출할 수가 없다. 거기에 항공기 제작 안전규정에는 항공기에 승객이 가득찼다는 가정 하에 전부 바깥으로 탈출하기까지 단 90초로 제한하고 있으며, 모든 민간 항공기들은 이 안전 기준에 맞춰 항공기를 설계하고 비상장비를 갖춰야 한다.

 


A380 기종 탈출 테스트

 

슬라이드 역시 마찬가지다. 해당 항공기종은 A321 기종으로 비상구가 총 8개다. 그 중 절반 비상구를 이용해 190명(최대 210명)이 넘는 승객들이 분산해서 90초 안에 탈출해야 하는 것이다. (위 동영상은 A380 기종 탈출 테스트다.)

슬라이드가 없는 비상구로는 탈출할 수 없으므로 다른 비상구를 이용할 수 밖에 없고, 그만큼 탈출 시간이 길어져 마지노선인 90초를 넘길 수 밖에 없기 때문에, 탈출하지 못할 승객 수만큼 슬라이드가 장착되지 않은 비상구 인근 좌석을 비워야 한다. 그래서 에어부산은 약 50명의 승객을 하기 시킬 수 밖에 없었던 것이다. 

 

 

에어부산은 하기시킨 50명 승객을 다른 항공사로 돌려서 태워 보냈다고 하니, 그 비용 손해는 엄청났을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한번 터진 탈출 슬라이드를 다시 장착하는데도 적지 않은 비용이 들어가니, 창문을 열고자 모르고 했다는 그 '아버님'에게 비용을 청구할 수도 없고 참, 난감한 입장일 듯 싶다.

그럴 일은 없어야겠지만, 만의 하나라도 있을 수 있는 사고에 대비하기 위해 탈출장비는 필수다. 슬라이드가 장착되어 있지 않으면 최악의 경우 그 비행기는 승객을 싣고 비행할 수 없다는 뜻이다. 

 

◑ 관련 이야기 ◐
[항공컬럼] 항공기 비상탈출 슬라이드 재장착 비용이 3천만 원?(2010/08/17)
[항공상식] 항공기, 몇 분 안에 탈출해야 살 수 있어?(2010/08/16)
[항공정보] 항공기 비상탈출장비 (Escape Slide) 어떻게 만들어지나?(2014/05/16)
[항공정보] 민간 항공기 탈출 장비 - Escape Slide 작동 장면(2011/11/12)

 

#항공기 #비상구 #슬라이드 #탈출 #좌석 #승객 #90초 #안전 #EscapeSlide #비상탈출장비 #비상탈출 #에어부산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63%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bcc 2015.04.10. 01:04
공중에서 피격된건 에어아시아가 아니라 말레이시아항공입니다.
마래바 2015.04.10. 08:07
To bcc 님,
아! 요즘 왜 이러죠? 기억력에 문제가..ㅠ,ㅜ
감사합니다. 수정했습니다.

기내식이 맛없게 느껴지는 이유는?

기내식이 맛없게 느껴지는 이유는?

지상이 아닌 기내에서 음식 맛은? 기압, 온도, 소음 등이 영향을 준다 항공기술의 발달로 이제 하루 정도면 지구 반대편으로 날아갈 수 있다. 이런 장시간 비행하는 동안에 식사는 꼭 필요한 것이어서 장거리 비행의 경우 보통 두번 이상 기내에서 식사를 하게 된다. 아무리 항공사들이 맛있어 보이는 사진을 보여주며 기내...
continue reading

항공 승무원 면접 '이런 점'을 보고 뽑는다 - 항공사 면접관 조언

항공 승무원 면접 '이런 점'을 보고 뽑는다 - 항공사 면접관 조언

외모보다 더 중요한 분위기 키(신장) 안본다는 말은 거짓일 가능성 커 열정과 몸가짐 자세는 너무나 중요한 요소 우리나라에는 여객을 수송하는 항공사만 7개다.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을 제외하고도 저비용항공사가 5개가 좁은 한국 시장을 두고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다행히도 우리나라를 비롯해 중국 등 인근 국가의...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28077 ·
  • 23 ·
  • 댓글 1 ·

중소형 민간 상용 제트기 시장 최강자는 누구?

중소형 민간 상용 제트기 시장 최강자는 누구?

우리가 이용하는 민간 항공기 중에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B737, A320 시리즈 등을 소형급으로 분류하곤 한다. A380 이나 B747 같은 대형 항공기종, 그리고 B787, A330 같은 중형급 기종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기 때문이다. 하지만 실제 항공기 시장에서 130-220석 규모를 가진 B737 이나 A320 을 소형 항공기종이라고 부르기...
continue reading

담배 재떨이 있는 비행기는 구형이다?

담배 재떨이 있는 비행기는 구형이다?

벌써 아득한 얘기처럼 느껴지지만 불과 20여년 전까지만 해도 항공기에서 담배를 피울 수 있었다. 지금도 마찬가지지만 당시에도 담배는 그리 환영받는 기호식품은 아니었다. 특히 비흡연자들에게 담배는 고역이었고, 흡연자들에게도 남이 피우는 담배는 환영받지 못했다. 그 당시 일부 흡연자들은 자신이 담배를 피우면서도...
continue reading

  • 마래바 ·
  • 조회 수 4269 ·
  • 10 ·
  • 댓글 0 ·

우리나라에서 대형 저비용항공사 나올 수 없는 이유

우리나라에서 대형 저비용항공사 나올 수 없는 이유

요즘 항공업계의 화두는 저비용항공이다. 우리나라에는 인구 5천만 시장에 대형 항공사 2개, 저비용항공사가 5개, 무려 7개의 항공사가 있다. 거기에다 추가로 최근 지역별로 지역, 저비용항공사를 설립하는 움직임도 활발하다. 우리나라 같은 작은(?) 시장에 세계적으로 경쟁력을 가진 대형 항공사가 2개나 운영되는 것도 ...
continue reading

조종사, 승무원이 말하는 항공여행의 비밀

조종사, 승무원이 말하는 항공여행의 비밀

가끔의 비행은 즐거움이겠지만 그걸 직업으로 하는 사람들 대부분은 비행을 그리 즐겁게만 느끼지는 못할 것 같다. 즐거움(여행)과 일(Job) 사이에는 엄청난 괴리감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조종사나 승무원들은 비행을 자주하는 만큼 그들에게 항공여행에 대한 경험과 이야기 꺼리도 다양하다. 야후트래블에 소개된 "조종사와...
continue reading

세계 최초의 공항 면세점, 섀넌공항(Shannon Airport)

세계 최초의 공항 면세점, 섀넌공항(Shannon Airport)

아일랜드의 섀넌(Shannon)공항은 수도 더블린으로부터 서쪽으로 380킬로미터 떨어진 곳에 있는 작은 도시에 위치해 있다. 작년(2014년) 기준으로 연 이용객이 160만명에 불과하고 활주로도 3200미터 짜리 단 한개인 작은 공항이지만 섀넌공항이 항공업계에서 가지는 의미는 작지 않다. 193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대서양 항공...
continue reading

각기 다른 배경에서 유래한 재미있는 공항 코드

모든 사물에는 이름이 있다. 도시도 공항도 각기 이름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각 도시, 공항의 이름의 길이나 발음도 나라마다 서로 달라 표준화된 기호, 발음, 부호가 중요하게 여겨지는 국제 항공교통에서는 혼란을 가져오기 쉽다. 이런 혼란을 없애고자 각 도시, 공항의 이름을 코드화했는데, 항공분야에서는 IATA 주관의...
continue reading

비상탈출 슬라이드 없으면 비행 못하는 항공기

비상탈출 슬라이드 없으면 비행 못하는 항공기

'에어부산은 왜 승객 50명을 하기했을까?' 항공교통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전이다. 말레이시아 사고처럼 공중에서 피격된다면 어쩔 수 없겠으나, 항공기가 지상 혹은 바다에서 사고가 나면 가장 급선무는 항공기에서 탈출하는 것이다. 그래서 모든 민간 항공사는 탑승자들이 최대한 안전하고 신속하게 항공...
continue reading

왜 얼굴하고 이름하고 달라? - 콜사인(Call Sign) 이야기

항공기는 비행을 위한 준비 단계에서부터 이륙, 비행 그리고 착륙해 멈춰 서기까지 끊임없이 관제(Air Control)의 통제를 따라야 한다. 조종사 눈으로 확인할 수 없는 다른 비행기나 이동 물체 등을 관제기관을 통해 정보를 제공받고 대응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모든 상용 비행기는 관제와의 교신을 위해 고유의 이름을...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