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항공사고 보상금은 왜 나라마다 다른가?

마래바 | 기타 | 조회 수 1762 | 2015.04.01. 20:04 2015.04.02 Edited

저먼윙스 항공기 추락사고는 전 세계 항공업계에 적쟎은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가장 크게 변화하는 부분이 조종실에 조종사를 한 명만 둘 수 없도록 강화되는 점이다. 저먼윙스 사고는 부조종사가 조종사가 화장실 간 틈을 타 문을 걸어잠그고 고의로 비행기를 추락시킨 것으로 추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유럽 당사국들은 물론이거니와 우리나라 역시 기존에 조종실에 2명 상주하도록 하고 있는 대한항공과 제주항공을 제외한 다른 항공사들에게 조종실 2명 조종사 상주 규정을 신설해 강제하는 분위기다.

이번처럼 항공기 사고가 나면 사고 희생자들에게 보상금이 지급되고 있는데, 나라마다 다른 규정을 적용하고 있다는 점이 특이하다. 미국 항공기가 미국에서의 사고로 인한 보상금과 러시아에서 항공기 사고 보상금과는 상당한 차이가 있다.

미국 항공사, 국가에서 발생한 사고 시 각 희생자에게 평균 450만 달러를 보상했었으며, 영국은 160만 달러, 스페인은 평균 140만 달러, 독일은 130만 달러를 보상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의 경우 평균 50만 달러를 보상액으로 지불했다. 반면 러시아나, 인도네시아, 이란 등에서는 이보다 훨씬 적은 금액의 항공사고 보상금이 지급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왜 나라마다 항공사고 보상금이 다른 걸까?


각 협약에 따라 최소 보상금 액수가 정해져

근본적인 이유는 각 나라마다 적용하는 규정, 협약이 다르기 때문이다. 미국, 유럽, 중국, 한국, 호주 등 대부분의 국가들은 1999년 제정된 몬트리올협약(Montreal Convention)에 따라 항공사고 최소 보상금액 17만 달러를 준수하도록 강제되고 있으나 러시아, 인도네시아, 이란 등 일부 국가들은 1929년 제정된 바르샤바협약(Warsaw Convention)을 적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바르샤바협약에 따르면 최소 책임보상액은 8천 3백달러에 불과하다.

각 항공사들은 이들 협약에 근거한 최소 보상액 이상을 보상해야 한다. 항공사의 책임범위 등을 놓고 항공사와 유족 간의 협상 혹은 소송을 통해 실제 보상액이 결정되기 때문에 비교적 법체계가 피해자 보호 경향이 짙은 미국, 영국 등 선진국에서의 보상금액이 훨씬 크다.

바르샤바협약에 적용받는 일부 국가, 항공사들은 그 최소 보상금이 턱없이 적기 때문에 협약과는 무관하게 보상금을 지급하는 경우도 있다. 작년에 발생한 에어아시아 사고의 경우에는 회장이 직접 '협약을 내세워 책임을 피하지 않겠다'고 언급해 보상금 지급에 법적 제한에 연연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항공컬럼] 에어아시아 페르난데스, 이 남자의 위기 대처법(2015/01/07)

간혹 특이하게 이들 협약과는 관계없이 자국법을 적용하는 나라도 있다. 대만이 그런 경우로 대만은 자국법에 따라 최소 책임 보상액을 약 10만 달러로 정하고 있다. (중국의 영향 때문에 국제적으로 한 개의 정식 독립국가로 인정받지 못해 위 두 협약에 서명할 수 없었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카자흐스탄, 챠드, 콩고, 소말리아, 태국 등도 두 협약에 서명하지 않아 각각 자국법에 따라 보상액이 결정되고 있다.

하지만 이런 최소 보상액은 항공사의 과실이 없거나 불가피하게 발생한 사고에 해당하며, 이번 저먼윙스 사고와 같이 CVR(Cockpit Voice Recorder)로 조종실 상황이 그대로 녹음되어 부조종사가 자살을 시도했다는 것이 거의 확실하게 증명된다면 보상액에 대한 상황은 달라진다.

이번 저먼윙스 사고의 경우에는 조종사 관리 책임을 다하지 못한 점을 과실로 지목되는 경우, 항공사는 무한책임보상을 지게 될 수도 있다고 전문가들은 전하고 있다. 저먼윙스 사고기에 탑승했던 승객들의 국적은 15개 나라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저먼윙스는 우선 희생자 1인당 유족에게 5만 유로를 지급했으며, 이 지급액은 최종 결정될 보상금과는 무관하게 유족들이 이번 사고와 관련되어 치뤄야 할 여러 일에 사용할 수 있도록 먼저 지급한 것이라고 밝혔다.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7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왜 얼굴하고 이름하고 달라? - 콜사인(Call Sign) 이야기

항공기는 비행을 위한 준비 단계에서부터 이륙, 비행 그리고 착륙해 멈춰 서기까지 끊임없이 관제(Air Control)의 통제를 따라야 한다. 조종사 눈으로 확인할 수 없는 다른 비행기나 이동 물체 등을 관제기관을 통해 정보를 제공받고 대응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모든 상용 비행기는 관제와의 교신을 위해 고유의 이름을...
continue reading

항공사고 보상금은 왜 나라마다 다른가?

저먼윙스 항공기 추락사고는 전 세계 항공업계에 적쟎은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가장 크게 변화하는 부분이 조종실에 조종사를 한 명만 둘 수 없도록 강화되는 점이다. 저먼윙스 사고는 부조종사가 조종사가 화장실 간 틈을 타 문을 걸어잠그고 고의로 비행기를 추락시킨 것으로 추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유럽 당사국...
continue reading

엔진 네개짜리 항공기도 ETOPS 적용한다고?

엔진 네개짜리 항공기도 ETOPS 적용한다고?

비행기는 하늘을 난다. 날다가 고장이라도 나면 어딘가에는 착륙해야 한다. 다행히 지상이라면 그나마 다행이지만 바다 위를 날다가 이런 일 당하면 낭패다. 바다는 지상보다 몇 배는 더 위험하다. 애초에 수상 비행기가 아닌 바에야 말이다. [자유게시판] 항공기는 물 위에 착수하는 것이 지상 착륙 보다 쉬울까? 특히 엔...
continue reading

최초의 흑인 항공 객실 승무원

지금 많이 개선됐다고는 하나 일부 나라, 지역에서 여전히 인종 차별은 존재한다. 나와 피부색이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비하하거나 동료로서 인정하지 않거나, 심지어는 법적으로 제한을 두는 경우도 있다. 항공 분야 역시 마찬가지였다. 지상에서의 차별이 3만 피트 상공에서도 여전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는 기록 상으로 ...
continue reading

저비용항공사 운영 원칙과 성공 방정식

저비용항공사 운영 원칙과 성공 방정식

저비용항공 전성시대다. 비교적 도입이 늦었던 우리나라와는 달리 미국과 유럽은 오래 전부터 저비용항공이 그 저변을 넓혀왔다. 유럽의 라이언에어, 이지제트, 미국의 사우스웨스트항공, 스피리트항공, 아시아의 에어아시아 등은 저비용항공으로 성공적이 발자취를 보여주고 있다. 그럼 과연 어떻게 운영하길래 저비용항공...
continue reading

항공 승무원 해외 체류 호텔, 왜 외진 곳을 이용?

항공 승무원 해외 체류 호텔, 왜 외진 곳을 이용?

항공 승무원들이 해외 노선 항공편에 탑승하여 비행을 하는 경우, 일본이나 중국 등 가까운 노선 외에는 대개 현지에 하루 이틀 체류했다가 한국으로 되돌아 오는 경우가 많다. 이때 승무원들은 회사에서 미리 계약한 현지 호텔에 머무는 것이 일반적이다. 며칠 전 언론은 한 항공사가 승무원들이 해외 체류 시에 묵어야 하...
continue reading

저비용항공사는 박리다매, 그래서 영업이익률 짜다? file

저비용항공사는 박리다매, 그래서 영업이익률 짜다?

LCC(Low Cost Carrier), 저비용항공은 기본적으로 값싼 항공권 판매를 기본으로 한다. 이런 환경에서 이익을 내려면 많이 팔아야 한다. 일반 항공사(FSC, Full Service Carrier)가 비행기 한편에 100명 태울 때, 저비용항공사는 150명, 200명 태워야 한다. 항공권 가격이 절반 또는 그 이하이기 때문이다. 이러다보면 저비용...
continue reading

스튜어디스라는 표현이 사라진 이유? file

스튜어디스라는 표현이 사라진 이유?

‘항공사’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 중의 하나가 ‘승무원’이다. 그것도 예쁘고, 친절한 여승무원이지 않을까 싶다. 그래서인지 승무원이라는 직업에 대한 선호도는 대단히 높다. 승무원 모집 경쟁율이 보통 수 십에서 수 백대 일까지 높은 편에 속한다. 승무원이라는 영어 명칭으로는 보통 ‘Flight Attendant’ 라는 표현을...
continue reading

청주공항 회항한 제주항공, 승객을 기내에 가둔 이유는?

그제(4일) 사이판을 출발해 인천공항 도착 예정이었던 제주항공(7C) 3401편이 인천공항 도착 즈음에 짙은 안개로 착륙하지 못하고 대체 공항인 청주공항으로 회항했다. 더군다나 이 항공편은 사이판에서 출발이 6시간 정도 지연된 상태였으며, 청주공항으로 회항하고도 승객들은 기내에 4시간 가량 가둬(?)두는 바람에 승객...
continue reading

6시간 동안 하늘을 뱅뱅, 비행기 사연은?

6시간 동안 하늘을 뱅뱅, 비행기 사연은?

비행기는 멈출 수가 없다. 일단 비행을 시작하면 끝을 봐야 한다. 어딘가에는 도착하고 내려야 한다는 얘기다. 지난 23일 비행기 하나가 브뤼셀 상공에서 빙빙 돌고 있다. 착륙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 비행기는 브뤼셀을 출발해 미국 필라델피아로 향하던 US Airways 소속 751편이다. 그런데 이 비행기에 문제가 생겼다...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