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저비용항공사 운영 원칙과 성공 방정식

마래바 | 기타 | 조회 수 1502 | 2015.03.13. 20:58 2015.03.22 Edited

저비용항공 전성시대다.

비교적 도입이 늦었던 우리나라와는 달리 미국과 유럽은 오래 전부터 저비용항공이 그 저변을 넓혀왔다.

유럽의 라이언에어, 이지제트, 미국의 사우스웨스트항공, 스피리트항공, 아시아의 에어아시아 등은 저비용항공으로 성공적이 발자취를 보여주고 있다.

그럼 과연 어떻게 운영하길래 저비용항공사(Low Cost Carrier), 값싼 항공권을 판매함에도 불구하고 이익을 내며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걸까? 저비용항공사는 어떤 원칙과 기준을 가지고 운영되는 것일까, 그 특징을 알아보자.

1. 항공기는 단일 기종 운영

저비용항공사는 기본적으로 비용을 줄여야 하기 때문에 가장 먼저 세우는 원칙 중의 하나가 바로 항공기 단일 기종을 운영한다. 그래야 조종사, 정비사 훈련비용과 정비부품 다량 구매를 통해 유지비를 줄일 수 있다. 대개 B737 이나 A320 계열을 많이 이용한다. 아주 소규모 저비용항공사는 Q-400 같은 터보프롭 항공기를 이용하기도 한다.

2. 불필요한 서비스, 시설 제거

예를 들어 뒤로 젖혀지는 좌석을 운영하지 않는다거나, 일반 항공사에서 로얄티 프로그램으로 운영하는 마일리지 제도를 운영하지 않는 것이 대표적이다. 비동반소아(UM) 같은 부가 서비스 역시 운영하지 않는다.

3. 제 2 공항 이용

우리나라는 그렇지 않지만 유럽이나 미국의 경우 한 도시에 여러개의 공항이 있는 경우가 많다. 이 경우 저비용항공사들은 메인 공항을 이용하지 않고 그 주변의 서브(Sub) 공항을 이용한다. 착륙료도 싸고 공항으로부터 마케팅 비용도 보조받는 잇점이 있다.


Spirit Airlines

4. 비용 많이 드는 공항은 비운항

비용이 수익을 초과한다 싶으면 그 공항은 아예 취항하지 않는다. ([항공소식] 착륙료 인상에 라이언에어, 항공편 감축으로 대응(2013/03/02))

5. 신속한 항공기 턴어라운드

항공기가 도착해 다음 비행하기 까지의 시간을 최소화한다. 그래서 하루에 비행할 수 있는 횟수를 늘린다. 보통 짧은 구간 하루 4회 왕복이 보통이나, 저비용항공의 경우 5회 혹은 그 이상 운항하기도 한다. 이렇게 함으로써 적은 비행기 대수로도 많은 노선을 감당할 수 있게 된다.

6. 온라인 판매

저비용항공사들은 콜센터 등을 운영하지 않거나 최소화한다. 대신 항공권, 상품 판매는 온라인을 통한다. 그리고 그 온라인도 GDS 를 사용하지 않고 자사 시스템(홈페이지)을 이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GDS (Global Distribution System), 즉 전 세계 항공예약/판매를 커버하는 서비스를 이용하는 경우 판매 단위에 따라 수수료를 지불해야 하기 때문이다.

7. 온라인 탑승수속

탑승수속 역시 웹이나 모바일 등을 통해 온라인으로 이루어진다. 승객이 직접 탑승권을 출력해 가져오도록 한다. 탑승권 출력을 하지 않은 경우에는 공항에서 추가 수수료를 내야 하기도 한다. 이렇게 하면 저비용항공사는 공항에서 보다 적은 직원 운영이 가능하고 수속도 신속해지고 간소화되는 장점을 가지게 된다.


Wizz Air

8. 수하물 요금 부과

무료 수하물이 없다. 부치는 수하물에는 거의 대부분 저비용항공사(우리나라는 제외)가 요금을 부과한다. 심지어 기내 들고 들어가는 휴대 수하물에도 요금을 부과하는 항공사도 있다. ([항공정보] 휴대수하물 유료 항공사 현황(2013/11/01))

9. 제트웨이(탑승교) 이용 안함

공항 터미널에서 항공기에 탑승할 때 주로 이용하는 탑승교를 이용하지 않는다. 탑승교를 이용하면 공항에 그 사용료를 내야 하기 때문이다. 승객들은 대부분 터미널에서 걸어서 지상을 통해 항공기까지 직접 이동해야 한다.

10. 직원은 1인 다역 수행

경우에 따라 승무원이 직접 탑승수속 업무를 담당하기도 한다. 카운터에서 봤던 직원이 기내에서는 승무원 업무를 수행하는 것이다. 더 심한 경우에는 기내 청소까지 감당하기도 한다. ([항공컬럼] 승무원 기내청소를 계기로 본 저비용항공 성공공식?(2010/11/05))

11. 연료 헷징

흔치는 않지만 연료 헷징을 통해 값이 쌀 때 항공연료를 미리 구매해 비용 절감한다. 하지만 미래를 예측하기 어렵다는 점에서 일반적인 방법은 아니다.

12. 서비스는 대부분 유료

좌석 지정, 수하물 요금은 물론 기내에서 음료도 사먹어야 하고 탑승에 우선 순위를 두는 경우에도 유료로 하는 등 기본적인 안전, 안내 서비스를 제외하고는 거의 다 유료라고 보면 된다. 


AirAsia

13. 연계 서비스 없음 (Point-to-point)

항공편 운영은 Point-to-point 방식이다. 한곳에서 실어와서 다른 곳으로 연계하는 환승운송 정책을 펼치지 않는다. 따라서 한번 비행하고 나면 그 이후 승객의 항공여정에 대해서는 책임지지 않는다. 항공권 판매를 연계하지 않기 때문이다. 따라서 만약 저비용항공사 항공편이 지연되어 다음 연결편을 탑승하지 못해도 책임지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숙식 제공 같은 것... 없다.

14. 연료 탑재는 최소량

항공기 무게를 줄이기 위해 연료 탑재는 법정 최소량으로 운영한다. 일반 항공사들은 도착지, 항로 간 기상 등을 고려해 연료를 더 추가하기도 하지만 저비용항공사들은 대부분 연료는 법정 최소량만 싣는다. 만약 도착지 공항 날씨가 나쁘거나 하면 홀딩(Holding, 도착지 공항 상공에서 잠시 체류하는 것)하지 않고 바로 교체공항으로 회항하곤 한다.


이런 원칙과 기준을 많이 적용하는 저비용항공사가 있는 반면 이 중 일부만 적용하는 곳도 있다. 각 나라의 항공 시장이 다르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만 해도 위에 열거한 원칙과 방식을 많이 따르지는 않는다. 그나마 제주항공 정도가 다양한 수익사업을 펼치는 등 비교적 서구의 저비용항공과 비슷한 방식을 추구하고 있는 모습이다.

또한 이 외에도 또 다른 형태의 다양한 저비용항공 만의 방식, 특징이 있을 수 있다. 최근의 저비용항공은 생존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 끝없이 새로운 수익창출 방식을 찾고 있으며, 저비용항공 공식도 역시 변화하고 있다.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5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 조종사, 승무원이 말하는 항공여행의 비밀 [5]

    가끔의 비행은 즐거움이겠지만 그걸 직업으로 하는 사람들 대부분은 비행을 그리 즐겁게만 느끼지는 못할 것 같다. 즐거움(여행)과 일(Job) 사이에는 엄청난 괴리감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조종사나 승무원들은 비행을 자주하는 만큼 그들에게 항공여행에 대한 경험과 이야기 꺼리도 다양하다. 야후트래블에 소개된 "조종사와...

    조종사, 승무원이 말하는 항공여행의 비밀
  • 세계 최초의 공항 면세점, 섀넌공항(Shannon Airport)

    아일랜드의 섀넌(Shannon)공항은 수도 더블린으로부터 서쪽으로 380킬로미터 떨어진 곳에 있는 작은 도시에 위치해 있다. 작년(2014년) 기준으로 연 이용객이 160만명에 불과하고 활주로도 3200미터 짜리 단 한개인 작은 공항이지만 섀넌공항이 항공업계에서 가지는 의미는 작지 않다. 1930년대 중반까지만 해도 대서양 항공...

    세계 최초의 공항 면세점, 섀넌공항(Shannon Airport)
  • 각기 다른 배경에서 유래한 재미있는 공항 코드

    모든 사물에는 이름이 있다. 도시도 공항도 각기 이름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각 도시, 공항의 이름의 길이나 발음도 나라마다 서로 달라 표준화된 기호, 발음, 부호가 중요하게 여겨지는 국제 항공교통에서는 혼란을 가져오기 쉽다. 이런 혼란을 없애고자 각 도시, 공항의 이름을 코드화했는데, 항공분야에서는 IATA 주관의...

  • 비상탈출 슬라이드 없으면 비행 못하는 항공기 [2]

    '에어부산은 왜 승객 50명을 하기했을까?' 항공교통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전이다. 말레이시아 사고처럼 공중에서 피격된다면 어쩔 수 없겠으나, 항공기가 지상 혹은 바다에서 사고가 나면 가장 급선무는 항공기에서 탈출하는 것이다. 그래서 모든 민간 항공사는 탑승자들이 최대한 안전하고 신속하게 항공...

    비상탈출 슬라이드 없으면 비행 못하는 항공기
  • 왜 얼굴하고 이름하고 달라? - 콜사인(Call Sign) 이야기

    항공기는 비행을 위한 준비 단계에서부터 이륙, 비행 그리고 착륙해 멈춰 서기까지 끊임없이 관제(Air Control)의 통제를 따라야 한다. 조종사 눈으로 확인할 수 없는 다른 비행기나 이동 물체 등을 관제기관을 통해 정보를 제공받고 대응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모든 상용 비행기는 관제와의 교신을 위해 고유의 이름을...

  • 항공사고 보상금은 왜 나라마다 다른가?

    저먼윙스 항공기 추락사고는 전 세계 항공업계에 적쟎은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가장 크게 변화하는 부분이 조종실에 조종사를 한 명만 둘 수 없도록 강화되는 점이다. 저먼윙스 사고는 부조종사가 조종사가 화장실 간 틈을 타 문을 걸어잠그고 고의로 비행기를 추락시킨 것으로 추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유럽 당사국...

  • 엔진 네개짜리 항공기도 ETOPS 적용한다고? [2]

    비행기는 하늘을 난다. 날다가 고장이라도 나면 어딘가에는 착륙해야 한다. 다행히 지상이라면 그나마 다행이지만 바다 위를 날다가 이런 일 당하면 낭패다. 바다는 지상보다 몇 배는 더 위험하다. 애초에 수상 비행기가 아닌 바에야 말이다. [자유게시판] 항공기는 물 위에 착수하는 것이 지상 착륙 보다 쉬울까? 특히 엔...

    엔진 네개짜리 항공기도 ETOPS 적용한다고?
  • 최초의 흑인 항공 객실 승무원

    지금 많이 개선됐다고는 하나 일부 나라, 지역에서 여전히 인종 차별은 존재한다. 나와 피부색이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비하하거나 동료로서 인정하지 않거나, 심지어는 법적으로 제한을 두는 경우도 있다. 항공 분야 역시 마찬가지였다. 지상에서의 차별이 3만 피트 상공에서도 여전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는 기록 상으로 ...

  • 저비용항공사 운영 원칙과 성공 방정식

    저비용항공 전성시대다. 비교적 도입이 늦었던 우리나라와는 달리 미국과 유럽은 오래 전부터 저비용항공이 그 저변을 넓혀왔다. 유럽의 라이언에어, 이지제트, 미국의 사우스웨스트항공, 스피리트항공, 아시아의 에어아시아 등은 저비용항공으로 성공적이 발자취를 보여주고 있다. 그럼 과연 어떻게 운영하길래 저비용항공...

    저비용항공사 운영 원칙과 성공 방정식
  • 항공 승무원 해외 체류 호텔, 왜 외진 곳을 이용? [6]

    항공 승무원들이 해외 노선 항공편에 탑승하여 비행을 하는 경우, 일본이나 중국 등 가까운 노선 외에는 대개 현지에 하루 이틀 체류했다가 한국으로 되돌아 오는 경우가 많다. 이때 승무원들은 회사에서 미리 계약한 현지 호텔에 머무는 것이 일반적이다. 며칠 전 언론은 한 항공사가 승무원들이 해외 체류 시에 묵어야 하...

    항공 승무원 해외 체류 호텔, 왜 외진 곳을 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