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항공 승무원 해외 체류 호텔, 왜 외진 곳을 이용?

고려한 | 승무원 | 조회 수 5033 | 2015.03.13. 17:20 2016.10.04 Edited

항공 승무원들이 해외 노선 항공편에 탑승하여 비행을 하는 경우, 일본이나 중국 등 가까운 노선 외에는 대개 현지에 하루 이틀 체류했다가 한국으로 되돌아 오는 경우가 많다.

이때 승무원들은 회사에서 미리 계약한 현지 호텔에 머무는 것이 일반적이다.

며칠 전 언론은 한 항공사가 승무원들이 해외 체류 시에 묵어야 하는 호텔을 비용 만을 고려해, 시내가 아닌 외진 곳에 선정한다고 전했다([여의도25시] "고달파요, 해외체류" 아시아나항공 승무원들 하소연). 밥 한끼 사먹어야 하는 승무원 입장에서 비싼 호텔보다는 인근 식당을 이용하고 싶지만 체류 호텔이 너무 외지다 보니 시내까지 이동하는데 불편함은 물론 위험하기까지 하다는 승무원(노조)의 불평도 함께 실었다.

기사에 언급된 승무원의 주장은 사실이다. 대부분의 항공사들이 승무원의 체류 호텔을 외진(?) 곳에 선정하곤 한다. (실제로는 외지다는 표현은 위치가 대부분 공항 인근이기 때문에 나온 말인 듯 하다.) 이로 인해 승무원들이 하루 이틀 체류하는데 불편함도 따른다. 호텔에서 식사를 하고 싶지만, 비싸기도 하거니와 매끼 같은 곳에서의 식사도 그리 달갑지는 않다. 인근에 식당이라도 있으면 좋으련만 그렇지 않은 곳이 많다. 호텔이 외진 곳이다 보니 그렇다.

 

crew%2Bhotel.jpg
비행을 마치고 체류 호텔로 이동하는 버스에 탑승한 승무원들

 

회사측 입장에서도 할 말이 없지는 않다. 최근 대부분의 국제 공항은 도심에서 멀리 떨어져 있다. 가까운 곳은 20-30킬로미터에서 먼 곳은 40-50킬로미터 도심에서 떨어져 있는 공항들이 많다. 우리나라 인천공항만 해도 그렇고, 일본 오사카 간사이공항도 역시 다르지 않다.

또한 시내에 위치한 호텔은 숙박료가 비싸다. 도심에서 떨어질 수록 숙박료는 싸다. 회사측이 외진 곳에 승무원 체류호텔을 정하는 가장 큰 이유다. 비용 절감을 위해서다. 이 점은 승무원들이 알고 불평하는 것과 크게 다르지 않다. 

하지만 이 비용 측면 외에도 공항에서 멀리 떨어진 시내, 혹은 시내 인근에 체류호텔을 정하지 않는 또 다른 이유가 있다. 공항에서 시내로, 시내에서 공항으로 이동하는데 적지 않은 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이다. 항공편 출발을 위해 공항으로 이동하는데 교통 사고나 동남아 지역 같은 경우에는 홍수, 폭설 등으로 인해 제 시간에 공항에 도착하지 못하는 경우가 왕왕 발생한다.

인천공항도 도심에서 멀기는 마찬가지 아닌가 하고 의문을 가질 수 있다. 하지만 대한항공이나 아시아나항공 처럼 인천공항이 허브 공항인 경우에는 승무원도 많고 Duty 승무원이 공항에 도착하지 못하면 다른 승무원으로 대체할 수 있지만, 해외 체류 시에는 해당 승무팀 밖에 없으므로 지상 이동에 장시간 소요된다면 비행기가 정시에 출발하지 못하는 결과로 이어지게 된다. 실제 해외 공항에서 벌어지는 일이기도 하다.

 

crewhotel.jpg
파리의 경우 승무원 호텔은 주로 공항 주변에..

 

이런 이유로 최근에는 승무원 해외 체류호텔을 공항 인근에 선정하는 추세다. 

하지만 항공사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승무원의 안전과 피로도를 최우선 고려해야 한다. 승무원의 피로도는 곧 항공기의 안전 비행과도 직결되기 때문이다. 호텔 선정에 비용을 고려해야 할 경우에도 최대한 승무원의 편의성과 비용 측면, 그리고 항공기 운항 측면 모두를 적절히 고려해야 할 것이다.

또 한가지, 경험 상 일부 승무원들은 해외 체류 시에 관광과 즐길거리 등에 시간을 과잉 투자해 스스로 피로도를 증가시키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삼가해야 한다. 해외 체류는 관광을 위한 것이 아니라 다음 비행을 위한 준비기간이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회사측에 대해서는 승무원 피로도를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도 자기 관리를 하지 않는 것은 이기주의의 또 다른 표현일 수 밖에 없다.

 

#승무원 #호텔 #체류 #숙박 #공항 #비용 #항공기 #정시운항 #지연

Profile image

고려한

(level 7)
35%

 

 

하늘이 그리운 남자 사람입니다.

oiiiio@지메일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미도리 2016.04.04. 19:27
저는 승무원도 항공사 직원도 아니지만 승무원의 입장이 이해가 가는 편입니다. 특히 파리 공항의경우는 더더욱이요... 공항 주위의 교통편도없을 뿐더러, 식당들도 없는 편이지요.. 물론 다음 스케줄을 준비한다고 하나, 호텔에서 쉰다고해서 피로도가 풀리는 것은 아닐테니까요.. 예를 들어 미국 항공사의경우에는 파리내의 호텔을 이용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어쩌면 복지도 승무원의 피로도를 낯추기위한 한 부분 아닐런지요.. 매번 비행에 승무원복에 밥과 라면 김치까지 챙겨야한다면 좀.... 승무원들의 이기적이라는 표현이 강하게 느껴지네요.
하나미 2016.04.04. 19:39
To 미도리 님,

하신 말씀도 이해가 되긴 하는데, 파리공항에서 보면 거의 대부분 항공사들이 공항 주변에 승무원 체류호텔을 정하고 있기에 100% 동감하기는 어렵네요. (말씀하신 미국 항공사가 시내에 체류한다고 하지만, 전체 항공사 기준으로 보면 극히 적습니다.)

단순히 비중으로만 판단하기는 어렵겠습니다만, 많은 항공사들이 유사한 정책으로 결정하고 있다면 거기에는 타당한 이유가 있지 않을까 싶네요. 글쓴이도 그렇게 주장하시는 것 같구요.

 

승무원 2016.10.04. 19:48
To 하나미 님,

승무원도 오프듀티일때는 사람입니다. 제가 근무한 항공사는 파리에서 강도사건을 당한 승무원들이 몇 있었어요. 다 호텔로 돌아오는 지하철안.. ㅠㅜ 가방(보통, 여권과 현금, 카드가 든)을 눈 깜짝할새에 채간다네요. 회사는 책임지지않고, 여권없이 불안과 공포에 몇일을 떨고 트라우마에.. 그게 뭔지.. 누가 호텔 체류할때 방에만 있나요..? 그게 쉬는건가요..? 매번 그러면 정신 안건강해집니다.. 다른회사들이 다 공항 근처 묵으니 당연히 묵는다니요.. 참, 무슨 논린지.. 참고로 국내의 한 항공사 후진 호텔에만 묵고 3년간 2인 1실이라는데, 저희는 짤없습니다. 위치 상관없이 전세계 4-5스타호텔이고 1인 1실입니다. 그럼 왜 다른 항공사는 4-5호텔에 안묵나요..? 우리처럼해야죠.

미도리 2016.04.04. 19:53
체류하는 곳보다는 공항 근처의 호텔이여도 식당이나 간단한것은 살수있는 곳이였으멈 하는 바램으로 말씀 드린 것 입니다. ...
하나미 2016.04.04. 22:17
To 미도리 님,

네.. 그 말씀에는 101% 공감합니다.. ㅎ

복지에신경써라 2016.09.29. 21:58

야..너무 하잖아 ㅆ ㅂ ..  너무 멀리 있으면  위험하기도 하고. 먹는것도  잘 먹어야 힘도 날텐데..

항공사에서 승무원 복지 서비스는   전혀 신경도않쓰나..   진짜 너무하네.. ㅆ ㅂ 

역시 미국은 멀해도 다르구나..

왜 얼굴하고 이름하고 달라? - 콜사인(Call Sign) 이야기

항공기는 비행을 위한 준비 단계에서부터 이륙, 비행 그리고 착륙해 멈춰 서기까지 끊임없이 관제(Air Control)의 통제를 따라야 한다. 조종사 눈으로 확인할 수 없는 다른 비행기나 이동 물체 등을 관제기관을 통해 정보를 제공받고 대응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모든 상용 비행기는 관제와의 교신을 위해 고유의 이름을...
continue reading

항공사고 보상금은 왜 나라마다 다른가?

저먼윙스 항공기 추락사고는 전 세계 항공업계에 적쟎은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가장 크게 변화하는 부분이 조종실에 조종사를 한 명만 둘 수 없도록 강화되는 점이다. 저먼윙스 사고는 부조종사가 조종사가 화장실 간 틈을 타 문을 걸어잠그고 고의로 비행기를 추락시킨 것으로 추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유럽 당사국...
continue reading

엔진 네개짜리 항공기도 ETOPS 적용한다고?

엔진 네개짜리 항공기도 ETOPS 적용한다고?

비행기는 하늘을 난다. 날다가 고장이라도 나면 어딘가에는 착륙해야 한다. 다행히 지상이라면 그나마 다행이지만 바다 위를 날다가 이런 일 당하면 낭패다. 바다는 지상보다 몇 배는 더 위험하다. 애초에 수상 비행기가 아닌 바에야 말이다. [자유게시판] 항공기는 물 위에 착수하는 것이 지상 착륙 보다 쉬울까? 특히 엔...
continue reading

최초의 흑인 항공 객실 승무원

지금 많이 개선됐다고는 하나 일부 나라, 지역에서 여전히 인종 차별은 존재한다. 나와 피부색이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비하하거나 동료로서 인정하지 않거나, 심지어는 법적으로 제한을 두는 경우도 있다. 항공 분야 역시 마찬가지였다. 지상에서의 차별이 3만 피트 상공에서도 여전했기 때문이다. 지금까지는 기록 상으로 ...
continue reading

저비용항공사 운영 원칙과 성공 방정식

저비용항공사 운영 원칙과 성공 방정식

저비용항공 전성시대다. 비교적 도입이 늦었던 우리나라와는 달리 미국과 유럽은 오래 전부터 저비용항공이 그 저변을 넓혀왔다. 유럽의 라이언에어, 이지제트, 미국의 사우스웨스트항공, 스피리트항공, 아시아의 에어아시아 등은 저비용항공으로 성공적이 발자취를 보여주고 있다. 그럼 과연 어떻게 운영하길래 저비용항공...
continue reading

항공 승무원 해외 체류 호텔, 왜 외진 곳을 이용?

항공 승무원 해외 체류 호텔, 왜 외진 곳을 이용?

항공 승무원들이 해외 노선 항공편에 탑승하여 비행을 하는 경우, 일본이나 중국 등 가까운 노선 외에는 대개 현지에 하루 이틀 체류했다가 한국으로 되돌아 오는 경우가 많다. 이때 승무원들은 회사에서 미리 계약한 현지 호텔에 머무는 것이 일반적이다. 며칠 전 언론은 한 항공사가 승무원들이 해외 체류 시에 묵어야 하...
continue reading

저비용항공사는 박리다매, 그래서 영업이익률 짜다? file

저비용항공사는 박리다매, 그래서 영업이익률 짜다?

LCC(Low Cost Carrier), 저비용항공은 기본적으로 값싼 항공권 판매를 기본으로 한다. 이런 환경에서 이익을 내려면 많이 팔아야 한다. 일반 항공사(FSC, Full Service Carrier)가 비행기 한편에 100명 태울 때, 저비용항공사는 150명, 200명 태워야 한다. 항공권 가격이 절반 또는 그 이하이기 때문이다. 이러다보면 저비용...
continue reading

스튜어디스라는 표현이 사라진 이유? file

스튜어디스라는 표현이 사라진 이유?

‘항공사’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 중의 하나가 ‘승무원’이다. 그것도 예쁘고, 친절한 여승무원이지 않을까 싶다. 그래서인지 승무원이라는 직업에 대한 선호도는 대단히 높다. 승무원 모집 경쟁율이 보통 수 십에서 수 백대 일까지 높은 편에 속한다. 승무원이라는 영어 명칭으로는 보통 ‘Flight Attendant’ 라는 표현을...
continue reading

청주공항 회항한 제주항공, 승객을 기내에 가둔 이유는?

그제(4일) 사이판을 출발해 인천공항 도착 예정이었던 제주항공(7C) 3401편이 인천공항 도착 즈음에 짙은 안개로 착륙하지 못하고 대체 공항인 청주공항으로 회항했다. 더군다나 이 항공편은 사이판에서 출발이 6시간 정도 지연된 상태였으며, 청주공항으로 회항하고도 승객들은 기내에 4시간 가량 가둬(?)두는 바람에 승객...
continue reading

6시간 동안 하늘을 뱅뱅, 비행기 사연은?

6시간 동안 하늘을 뱅뱅, 비행기 사연은?

비행기는 멈출 수가 없다. 일단 비행을 시작하면 끝을 봐야 한다. 어딘가에는 도착하고 내려야 한다는 얘기다. 지난 23일 비행기 하나가 브뤼셀 상공에서 빙빙 돌고 있다. 착륙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 비행기는 브뤼셀을 출발해 미국 필라델피아로 향하던 US Airways 소속 751편이다. 그런데 이 비행기에 문제가 생겼다...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