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미있는 항공상식

기내식 탄생과 돌고 도는 역사?

마래바 | 기타 | 조회 수 4843 | 2014.10.11. 18:30 2016.04.24 Edited

항공여행의 즐거움 중 하나가 기내식이다.

최근 저비용항공이 활성화되면서 무료 기내식이 점차 사라지고 있긴 하지만, 긴 비행 시간 비행기 안에서 즐기는 기내식은 색다른 재미와 즐거움을 가져다 준다.

이렇게 비행기 안에서 음식이 제공되기 시작한 지 벌써 근 100년이 되어간다.

 

1919년, 최초의 기내식 등장

기내식은 런던 - 파리 노선을 운항하던 Handley Page Transport (주 사업은 항공기 개발, 제작이지만 이 당시에는 운송사업도 병행했다) 가 1919년 (10월 11일), 샌드위치와 과일 등으로 구성된 런치 박스를 기내에서 제공하면서 시작되었다. 당시 런치 박스는 무료가 아니었으며, 개당 3실링을 주고 구입해야 했다.


Handley Page Transport

하지만 지금 형태의 기내식이 제공되기 시작한 것은 1936년이 되어서였다.

United Airlines 은 항공기 안에 주방(Kitchen)을 설치해 음식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기내에서도 찬 음식이 아닌 따뜻하게 데워진 음식을 접할 수 있게 되었으며, 이를 시작으로 다른 항공사들도 기내 주방을 속속 도입하기 시작했다.

 

1950년대, 항공여행의 황금시대

넉넉한 기내 공간에 파우더룸(Powder Room, 여성들이 얼굴 등을 가다듬을 수 있도록 거울이 설치된 공간)은 물론 기내식은 더 다양한 종류가 제공되었고, 기내에 4개 이상의 갤리(Galley, 주방)를 설치해 단시간 내에 다량의 따뜻한 음식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지금까지의 항공역사 상 가장 화려하고 낭만 가득한 기내 분위기였다는 평가다.


1958년 팬암 프로모션 광고에 등장하는 기내식

 

1969년 3월 2일, 초음속 여객기 시대

영국항공, 에어프랑스에서 처음 도입되어 운용하기 시작한 초음속 여객기, 콩코드는 기내식의 역사를 한 단계 더 진보시켰다. 당시까지는 기내에서는 상상할 수 없었던 캐비어, 송로버섯, 푸아그라, 랍스타 등 고급이라고 인식되었던 음식들이 기내식으로 도입되기 시작했다. 비록 콩코드 여객기는 시대를 잘못 타고 난 탓에 2003년 그 운명을 다했지만, 기내식에 끼친 영향은 작지 않았다.

 

1970년대, 저비용항공의 등장과 기내식의 중요성 감소하기 시작

1971년 6월 18일, 항공 역사상 획기적인 시대를 여는 항공사 운항이 시작되었는데 그 주인공은 사우스웨스트항공이었다. 당시까지 고급 교통수단으로 인식되던 항공여행을 단숨에 대중화로 이끈 주인공이었다. 이제 기내식 등 기내 서비스 보다는 항공요금을 더 중요하게 여기는 시대가 된 것이었다.

 

1973년, 기내식 품질 경쟁 시대로

프랑스의 Union de Transports Aériens 는 Raymond Oliver 라는 요리사(Chef)를 고용해 기내식을 재평가하기 시작했다. 왜 항공기 안에서 먹는 기내식은 형편없을까 하는 불만을 본격적으로 개선하고자 하는 노력이었다. 맛, 풍미, 향기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기 시작했고, 3만 피트 상공에서 재가열을 통해 데워 내올 때 어떻게 하면 맛을 유지할 수 있을 지에 대한 고민이 시작된 것이다.


주문형 기내식, 에어발틱

 

1985년, 돈 주고 사 먹는 기내식 시대로..

아일랜드 저비용항공사 라이언에어의 등장은 기내식에도 큰 영향을 끼쳐, 본격적으로 돈을 주고 사 먹는 기내식 시대로 돌입을 의미하게 된다. 라이언에어는 현재 항공기 334대로 192개 도시를 운항(주1)하는 거대 항공사가 되었다.

 

1987년, 막대한 비용이 투입되는 기내식

아메리칸항공은 퍼스트 클래스 기내식 샐러드에서 올리브를 줄여 한 해 4만 달러를 절약했다고 밝혀 기내식에 얼마나 많은 비용이 투자되는 지 알 수 있었다.

 

2001년, 이용자에 의한 기내식 평가

인터넷이 발달하고 항공 기내식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airlinemeal.com 탄생. 사용자들에 의해 자발적으로 등록된 사진과 평가를 통해 각 항공사의 기내식 차이를 알게 된다. 현재도 기내식에 대한 여러 정보와 사진들을 접할 수 있는 대표적인 사이트로 자리 잡았다.

 

2002년, 911 테러와 더불어 사라진 기내 금속 커틀러리

2001년 발생한 911 테러는 항공업계에 대단히 큰 영향을 끼쳤는데, 그 중의 하나가 기내식 식기의 변화다. 이전까지는 금속으로 된 포크, 칼 등을 기내에서 사용했으나, 테러의 용도로 사용될 수 있다는 이유로 전부 플라스틱으로 대체되기 시작했다. 하지만 플라스틱 커틀러리의 불편함과 쓰레기 공해 등의 부작용으로 몇 년 지나지 않아 다시 금속 커틀러리로 되돌아 왔다.

 

2006년, 기내 액체류 반입 제한

911 테러 이후 각국과 항공업계는 안전에 대한 규제를 강화했으며, 액체가 폭탄의 제조 원료로 사용할 수 있다는 주장과 함께 기내에 반입되는 액체류를 반입하기 시작했다. 그 규제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으며 용기당 100ml 이상, 개인이 총 합계 1리터 이상은 휴대할 수 없게 되었다.

 

2009년, 기내식 사라지는 시대로..

영국항공은 단거리 노선에서 기내식을 없애기 시작했다. 비용 절감 차원에서 감행된 것으로 그 외 여러 항공사들도 단거리 노선에서는 기내식을 없애거나 최소한의 음료만 제공하기 시작했다. 대신 먹을 만한 기내식은 유료로 판매하는 항공사들이 증가하고 있다.

 

2011년, 요리사 기내 등장

영국항공을 비롯해 싱가로프항공, 에어프랑스 등은 일부 노선에서 기내에 요리사를 동승시키기 시작했으며, 아시아나항공, 터키항공, 에티하드 등 여러 항공사들이 이런 흐름에 재빠르게 동참했다.

 

2012년, 패스트푸드가 기내식으로 등장

일본항공은 켄터키 치킨과 협력하여 기내식으로 켄터키 후라이드 치킨을 기내식으로 제공하기 시작했다. 물론 크리스마스와 연말연시 동안이었지만, 일반 대중 음식이 기내식으로 이용되었던 사례였다.

[항공소식] 항공 기내식, 패스트푸드인가? 켄터키 치킨 기내식으로

 

2013년, 취향을 반영한 주문형 기내식 등장

에어발틱은 이용객이 여러가지 기내식과 그 종류를 각자의 취향에 맞춰 주문할 수 있는 주문형 기내식을 등장시켰다.

[항공소식] 기내식 원하는 대로 만들어 미리 주문할 수 있는 항공사

 

2014년, 미리 구입해 들고 타는 기내식

런던 히드로공항에서는 기내에서 취식할 수 있는 기내식을 공항 식당에서 미리 구입해 탑승할 수 있도록 했다. 이제 더 이상 기내식은 항공사에서만 제공되는 것은 아니다. 

[항공소식] 런던 히드로공항, 기내식 피크닉 박스 판매 개시

 

현재 기내식 흐름이 양분되고 있는 추세다. 저비용항공을 중심으로는 유료 기내식을 채택하는 항공사가 증가하는 반면, 퍼스트 클래스 등 고단가 항공운임 승객을 유치하기 위해 기내식을 고급화하는 항공사 역시 증가하고 있다. 

최초의 기내식이 3실링 이라는 가격으로 유료 판매했던 점과, 저비용항공을 중심으로 점차 유료 기내식이 증가하는 최근 상황은 역사와 패션은 돌고 돈다는 말을 새삼 떠오르게 한다.

 

참고) http://www.telegraph.co.uk/travel/travelnews/10371776/Airline-food-through-the-ages.html

 


(주1) 2016년 2월 기준

 

#기내식 #역사 #캐터링 #Catering #항공 #유료 #저비용항공사 #요리사

Profile image

마래바

(level 22)
51%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 저비용항공사는 박리다매, 그래서 영업이익률 짜다?

    LCC(Low Cost Carrier), 저비용항공은 기본적으로 값싼 항공권 판매를 기본으로 한다. 이런 환경에서 이익을 내려면 많이 팔아야 한다. 일반 항공사(FSC, Full Service Carrier)가 비행기 한편에 100명 태울 때, 저비용항공사는 150명, 200명 태워야 한다. 항공권 가격이 절반 또는 그 이하이기 때문이다. 이러다보면 저비용...

    저비용항공사는 박리다매, 그래서 영업이익률 짜다?
  • 스튜어디스라는 표현이 사라진 이유?

    ‘항공사’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 중의 하나가 ‘승무원’이다. 그것도 예쁘고, 친절한 여승무원이지 않을까 싶다. 그래서인지 승무원이라는 직업에 대한 선호도는 대단히 높다. 승무원 모집 경쟁율이 보통 수 십에서 수 백대 일까지 높은 편에 속한다. 승무원이라는 영어 명칭으로는 보통 ‘Flight Attendant’ 라는 표현을...

    스튜어디스라는 표현이 사라진 이유?
  • 청주공항 회항한 제주항공, 승객을 기내에 가둔 이유는? [6]

    그제(4일) 사이판을 출발해 인천공항 도착 예정이었던 제주항공(7C) 3401편이 인천공항 도착 즈음에 짙은 안개로 착륙하지 못하고 대체 공항인 청주공항으로 회항했다. 더군다나 이 항공편은 사이판에서 출발이 6시간 정도 지연된 상태였으며, 청주공항으로 회항하고도 승객들은 기내에 4시간 가량 가둬(?)두는 바람에 승객...

  • 6시간 동안 하늘을 뱅뱅, 비행기 사연은? [2]

    비행기는 멈출 수가 없다. 일단 비행을 시작하면 끝을 봐야 한다. 어딘가에는 도착하고 내려야 한다는 얘기다. 지난 23일 비행기 하나가 브뤼셀 상공에서 빙빙 돌고 있다. 착륙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 비행기는 브뤼셀을 출발해 미국 필라델피아로 향하던 US Airways 소속 751편이다. 그런데 이 비행기에 문제가 생겼다...

    6시간 동안 하늘을 뱅뱅, 비행기 사연은?
  • 차세대 베스트셀러 항공기 전쟁 (B737 MAX 대 A320neo)

    A380 이나 B747-8 같은 대형 항공기종은 항공기 제작사인 에어버스, 보잉의 대표적인 간판 모델이다. 하지만 실제 항공기 수요나 수익적인 측면에서는 이 간판 모델들을 대표 모델이라 부르기 낯 뜨겁다. 수익성 측면에서는 정작 다른 기종들이 주도해 가고 있는 것이다. 지역 항공사, 저비용항공 시장의 확대와 함께 제트 ...

  • 세계 최장거리 항공노선 톱 10 (2014년 기준) [1]

    비행기의 존재 목적은 하늘은 나는 거다. 라이트 형제가 100여 년전에 발명했던 조종가능한 동력 비행기는 말 그대로 하늘을 나는 것 자체가 목적이었다. 하지만 연구와 개발을 통해 좀 더 먼거리, 오랜 시간 비행할 수 있는 비행기를 만들게 되었고, 그런 노력 덕분에 현재 우리는 10시간도 넘게 비행할 수 있는 비행기를 ...

    세계 최장거리 항공노선 톱 10 (2014년 기준)
  • 기내식 탄생과 돌고 도는 역사?

    항공여행의 즐거움 중 하나가 기내식이다. 최근 저비용항공이 활성화되면서 무료 기내식이 점차 사라지고 있긴 하지만, 긴 비행 시간 비행기 안에서 즐기는 기내식은 색다른 재미와 즐거움을 가져다 준다. 이렇게 비행기 안에서 음식이 제공되기 시작한 지 벌써 근 100년이 되어간다. 1919년, 최초의 기내식 등장 기내식은 ...

    기내식 탄생과 돌고 도는 역사?
  •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판매(생산)된 비행기는?

    비행기가 더 이상 낯선 교통수단이 아닌 시대다. 미국 만큼은 아니지만 우리나라도 항공사에 소속된 조종사 외에도 개인 비행면허를 가진 사람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을 정도로 일반화 되기 시작했다. 이렇게 우리 주변에 가까이 다가온 비행기.. 그럼 그런 비행기 가운데 어떤 비행기가 가장 많이 팔렸(생산됐)을까? 우리가 ...

  • 역마차와 퍼스트클래스, 그리고 에티켓 이야기 [3]

    며칠 전 중국 항공사들이 퍼스트 클래스를 없애고 있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다. [항공소식] 중국 항공사들, 퍼스트클래스 없애기 시작했다. (2014/09/02) 알고 보니 중국 정부의 반부패 정책에 따른 수요 감소를 의식해서다. 퍼스트 클래스 (First Class)... 항공편 이용 시 어지간한 사람은 감히 시도하기 어려울 정도로 그...

    역마차와 퍼스트클래스, 그리고 에티켓 이야기
  • 화산 터지면 비행기는 혼비백산 꽁무니.. [3]

    화산재는 제트 엔진에는 치명적.. 벌써 십여년 전, 이탈리아를 여행했을 때 인상깊었던 것 중의 하나가 바로 화산재에 덮혀 멸망해 버린 폼페이 유적이었다. 그 절망적인 공포 속에서 죽어간 사람들의 형태가 그대로 남아있던 장면은 아직까지 눈에 선할 정도다. 인간에게 내리는 가혹한 자연의 보복이라 여기거나 신의 노여...

    화산 터지면 비행기는 혼비백산 꽁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