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울지 않아!' ANA 36명 아기 태운 전세기 운항

상주니 | 업계소식 | 조회 수 321 | 2017.10.04. 09:53 2017.10.04 Edited
  • ANA, 아기 36명 태우고 비행

  • 아기, 항공여행 불편함 줄이는 프로젝트 일환

항공기에 3세 미만 아기 36명이 탑승했다.

보통 두세 명의 아기만 탑승해도 주변에 영향을 주기 마련인데 36명을 한꺼번에 태워 운항한 이유는 아기의 편안한 항공여행을 위한 프로젝트 일환이다. 

아기 36명을 포함해 부모 34쌍 등 총 114명을 태운 ANA 항공기가 나리타를 출발해 미야자키 구간을 왕복 운항했다. 이 비행은 항공기 여행과 관련하여 아기에게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고자 하는 임시 운항편이었다.

ANA는 NTT 등 3사와 공동으로 '아기 울지 않아'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부모가 안심하고 아기와 함께 항공기에 탑승하기 위해 항공기 여행이 우선 아기에게 어떤 영향을 주는지 파악해 그에 필요한 방안을 개발하고자 하는 것이 목적이다.

 

hiko_2.jpg

hiko_4.jpg

hiko_5.jpg

 

ANA는 비행 중 아기, 부모에게 필요한 것과 해결 방법 등의 노하우를 제공하고, 아기용품 개발사인 콤비는 비행 중 필요한 용품 개발, 도레이는 비행 중 아기 신체 변화를 측정하는 기구 제공, NTT는 신체 변화 모니터링과 데이터 제공 등의 역할을 담당한다.

아기 36명 등 총 114명이 탑승한 지난 1일 B767 항공기를 이용한 첫 비행에서는 이른 아침, 낯선 환경 때문인지 울음을 참지 못하는 아기들이 속출했다. 아기 음료, 과자 그리고 귀 기압 조절 기구 등을 통해 자연스럽게 기압 변화에 대응해 귀의 통증을 완화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지만 첫 비행에서의 성과는 만족스럽지는 않았다. 일반 항공편이었다면 주변 승객들에게 상당한 민폐가 될만한 환경이 된 것이다.

공동 프로젝트에 참여한 기업들은 이 실험 등을 통해 취합된 결과를 바탕으로 사업화까지도 고려하고 있기는 하지만 현재는 첫 발을 내디딘 상태로 얼마나 더 많은 실험과 테스트가 필요할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전일공수 #ANA #항공기 #아기 #유아 #울음 #통증 #이통 #귀 #기압 #NTT #도레이 #콤비 #비행 #프로젝트

Profile image

상주니

(level 6)
77%

 

wishing is....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안드로이드앱 즐기기항공 부문의 생생하고 유익한 정보를 담았습니다. 항공상식, 여행 팁, 역사, 그리고 생생한 항공소식까지 다양한 정보를 스마트폰에서 즐기십시오.

안드로이드앱 설치하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