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조종사, 추석 연휴 파업 돌입

상주니 | 항공사 | 조회 수 940 | 2017.09.22. 09:40 2017.09.22 Edited
  • 대한항공 조종사, 추석 연휴인 다음달 1일 ~ 7일 파업

  • 2차 8일 ~ 14일도 계획되어 있어 항공편 비정상 운항 불가피

대한항공 조종사들이 추석 연휴 파업에 들어간다.

대한항공 조종사 노동조합은 21일 사측에 추석 연휴 파업 참가자 명단을 제출했다. 예고된 파업 기간은 1차 10월 1일 ~ 7일이며, 2차는 8일부터 14일까지다. 

사상 최장 연휴라는 금번 추석 연휴는 국내외 여행객 규모가 최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돼 항공사에게는 판매를 극대화할 수 있는 최적의 기회다. 하지만 파업이 실행되면 조종사가 부족해져 어쩔 수 없이 항공편을 감축할 수 밖에 없다. 조종사와 사측의 갈등으로 인한 대립이지만 피해는 고스란히 이용객들에게 돌아간다.

파업 참가자수도 지난해 12월 파업 시의 211명보다 크게 증가한 390명이며 2차 파업 기간에 대한 명단도 조만간 제출할 예정이다.

ke_pilot_strike.jpg

 

대한항공 조종사와 사측의 갈등은 2015년 임금 인상을 두고 시작되었다. 조종사 노조 측은 조양호 회장의 임금 인상 37%를 근거로 그만큼의 임금 인상을 요구했고 회장의 37% 인상이 억지였다고 알려졌음에도 노조 측의 주장은 크게 변하지 않았다. 29% 인상이라는 수정안을 제시했지만 회사는 애초 제시한 1.9% 인상안에서 물러서지 않았다. 기존 다른 직원들의 인상 비율과의 형평성을 이유로 들었다.

2016년에 들어 2015년분 4%, 2016년 7% 인상, 성과급 900% 지급하라며 수정안을 제시했지만 회사는 2015년분 포함 3.2% 인상안만 제시해 더 이상 협상이 진행되지 않았고 결국 조종사 노조는 파업을 결정했다.

조종사 파업이 시작되면 대한항공은 항공편 감축이 불가피하다. 사측은 비노조원과 외국인 조종사를 대거 투입한다는 계획이나 이전 예를 볼 때 대부분 영향이 상대적으로 적은 국내선 운항편이 감축될 것으로 예상되나 장기화되면 단거리 국제선 노선에도 영향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며 조종사들의 피로 누적으로 안전 운항에도 우려가 제기된다.

 

#항공사 #조종사 #노조 #노동조합 #대한항공 #파업 #항공편 #결항 #취소 #감축 #임금인상 #추석 #연휴 #휴가

Profile image

상주니

(level 6)
77%

 

wishing is....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안드로이드앱 즐기기항공 부문의 생생하고 유익한 정보를 담았습니다. 항공상식, 여행 팁, 역사, 그리고 생생한 항공소식까지 다양한 정보를 스마트폰에서 즐기십시오.

안드로이드앱 설치하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