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기 후폭풍 구경하던 관광객 사망

고려한 | 사고 | 조회 수 697 | 2017.07.14. 09:52 2017.07.14 Edited
  • 가장 위험한 공항 중 하나인 프린세스 줄리아나

  • 이륙 항공기 후폭풍 즐기던 관광객 사망 사고

결국 인명 사고가 발생했다.

항공기가 뜨고 내리는 여러 공항 가운데 가장 인기있는 곳 중의 하나가 프린세스 줄리아나공항이다.

이곳은 섬이라는 환경 특성 상 공항 활주로가 해변에 인접해 있다. 활주로 끝에 마호(Maho) 비치가 조성되어 있어 수많은 사람들에 이곳에서 시간을 즐긴다.

인근에도 좋은 해변가가 있지만 이곳이 유독 인기를 끄는 것은 거대한 항공기가 뜨고 내리는 장면을 손에 잡힐 듯 가까운 곳에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항공기 착륙하는 광경도 장관이지만 또 하나의 즐길거리(?)는 항공기가 이륙할 때 내뿜는 제트엔진 후폭풍이다. 소형 트럭도 날려버리는 강력한 제트엔진 후폭풍을 버티면서 몸으로 직접 즐기려는 사람들로 늘 붐빈다.

 

prindess_juliana.jpg

 

그러나 결국 이로 인해 인명 사고가 발생했다. 

이륙하려는 항공기 엔진 후폭풍을 즐기려고 울타리에 매달려 있던 한 여성(57세)이 강한 바람을 견디지 못하고 날려가면서 콘크리트 벽에 부딪혀 병원으로 후송했으나 결국 사망했다. 당시 출발한 항공기는 대형 항공기가 아닌 비교적 소형 엔진을 장착한 B737 기종인 것으로 알려졌다.

 

prindess_juliana_2.jpg

prindess_juliana_3.jpg
이런 광경에 다들 환호하고..

prindess_juliana_4.jpg
경고문도 붙어 있지만....

 

prindess_juliana_5.jpg
이를 즐기려는 사람들로 늘 붐빈다.


이번 사망 사고가 아닌 2012년 부상 사고 동영상

 

이전에도 사고가 발생한 적 있으나 사망 사고로까지 이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고가 발생했을 당시 소송 등이 벌어지기도 했으나 경고 안내문을 크게 만들어 세우는 것 외에 별다른 조치가 이루어지지는 않았다. 이번 인명 사고와 관련하여 특별한 조치가 이루어질지 주목된다.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공항 중 하나인 프린세스 줄리아나공항은 네덜란드령 세인트마틴 섬의 관문이다. 울릉도보다 조금 더 큰 면적을 가진 세인트마틴은 중남미 푸에르토리코 동쪽 대서양에 위치한 섬으로 생마르텡이라고도 하는데 이는 프랑스 명칭이다. 이 섬은 남과 북이 각각 네덜란드, 프랑스령으로 나뉘어져 있다.

[공항정보] 세계의 위험한 공항(Airport) 7선

 

#줄리아나 #프린세스줄리아나 #공항 #항공기 #제트엔진 #후폭풍 #사망 #세인트마틴 #네덜란드 #안전

Profile image

고려한

(level 7)
21%

하늘이 그리운 남자 사람입니다.

oiiiio@지메일

댓글 쓰기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취소
안드로이드앱 즐기기항공 부문의 생생하고 유익한 정보를 담았습니다. 항공상식, 여행 팁, 역사, 그리고 생생한 항공소식까지 다양한 정보를 스마트폰에서 즐기십시오.

안드로이드앱 설치하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