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737 MAX 비행 중지 사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잔글
11번째 줄: 11번째 줄:
 
중국이 운항 금지 조치가 나왔지만 미국 항공당국([[FAA]])은 해당 기종 운항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하지만 항공기 추락사고가 이전 라이온에어 추락사고 유사성이 지속 제기되었고 중국의 선제 조치 영향으로 전세계 항공사들은 물론 영국, 프랑스 등 국가 차원에서 운항을 중지시키는 분위기가 전 세계로 확산되었다. 결국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자국 [[항공사]] B737 MAX 기종 운항 중단 지시가 나오면서 해당 기종은 전 세계 하늘에서 비행이 중지되었다.
 
중국이 운항 금지 조치가 나왔지만 미국 항공당국([[FAA]])은 해당 기종 운항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하지만 항공기 추락사고가 이전 라이온에어 추락사고 유사성이 지속 제기되었고 중국의 선제 조치 영향으로 전세계 항공사들은 물론 영국, 프랑스 등 국가 차원에서 운항을 중지시키는 분위기가 전 세계로 확산되었다. 결국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자국 [[항공사]] B737 MAX 기종 운항 중단 지시가 나오면서 해당 기종은 전 세계 하늘에서 비행이 중지되었다.
  
보잉은 사고를 일으킨 결정적인 환경이 [[실속]]방지 장치 소프트웨어에 있다고 보고 이를 업그레이드하는 방향으로 개선했다. 미국 항공당국은 전 세계 유관 기관을 개선 과정에 참가시켰으며, 5월 FAA 청장은 'B737 MAX 운항 중단 일정을 연장할 필요없다'며 개선 막바지에 이르렀음을 알렸다.
+
보잉은 사고를 일으킨 결정적인 환경이 [[실속]]방지 장치 소프트웨어에 있다고 보고 이를 업그레이드하는 방향으로 개선했다. 미국 항공당국은 전 세계 주요 국가 항공규제기관을 개선 과정에 참가시켰으며, 5월 FAA 청장은 'B737 MAX 운항 중단 일정을 연장할 필요없다'며 개선 막바지에 이르렀음을 알렸다.
  
 
==여파==
 
==여파==

2019년 5월 24일 (금) 08:59 판

B737 MAX 비행 중지 사태

보잉이 개발한 소형급 제트 항공기 B737 MAX 기종의 결함이 의심되면서 전세계에서 비행을 중지한 사건이다.

총 346명의 생명을 앗아간 2018년 인도네시아 라이온에어 610편 추락 사고, 2019년 에티오피아항공 302편 추락 사고 원인이 항공기 결함 쪽에 무게가 실리면서 중국을 시작으로 대부분 국가에서 B737 MAX 항공기 운항을 전면 중지시켰고, 마지막까지 항공기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던 미국마저도 비행 중지 결정을 내리면서 2019년 3월 14일부로 전세계 하늘에서 비행하는 모습을 볼 수 없게 되었다.

사건 흐름

동일 기종 항공기, 그것도 출고한지 얼마 되지 않은 신형 항공기가 불과 5개월 사이에 연속으로 추락했고, 그 유형까지 유사하자 단순한 조종 실수가 아닌 근본적인 항공기 결함 문제가 대두되었다. 이 사고 이후 동일 기종을 96대나 보유한 중국이 사고가 발생한지 채 20시간도 안돼 해당 기종 운항 중지 명령을 내렸다. 항공사 자체 결정이 아닌 국가 주도로 특정 항공기종 비행이 금지된 것이었다.

중국이 운항 금지 조치가 나왔지만 미국 항공당국(FAA)은 해당 기종 운항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하지만 항공기 추락사고가 이전 라이온에어 추락사고 유사성이 지속 제기되었고 중국의 선제 조치 영향으로 전세계 항공사들은 물론 영국, 프랑스 등 국가 차원에서 운항을 중지시키는 분위기가 전 세계로 확산되었다. 결국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자국 항공사 B737 MAX 기종 운항 중단 지시가 나오면서 해당 기종은 전 세계 하늘에서 비행이 중지되었다.

보잉은 사고를 일으킨 결정적인 환경이 실속방지 장치 소프트웨어에 있다고 보고 이를 업그레이드하는 방향으로 개선했다. 미국 항공당국은 전 세계 주요 국가 항공규제기관을 개선 과정에 참가시켰으며, 5월 FAA 청장은 'B737 MAX 운항 중단 일정을 연장할 필요없다'며 개선 막바지에 이르렀음을 알렸다.

여파

노르웨이전 등 일부 항공사는 비행 중지에 따른 손해배상을 보잉을 상대로 검토하고 있으며, 해당 기종을 주문했던 항공사 일부에서는 취소 검토까지 진행되고 있다. 인도네시아 가루다항공은 도입 예정이던 B737 MAX 49대 주문을 취소했다.[1] 2019년 5월 중국 3대 항공사(국제, 남방, 동방)들은 일제히 보잉을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우리나라 영향

2019년 3월 현재 B737 MAX 기종을 운영하는 항공사는 이스타항공 뿐으로 2대가 운항 중이었으나 3월 13일부로 일단 운항을 중지했다. 국토교통부는 국적 항공사 여부를 가리지 않고 영공 내 B737 MAX 항공기 운항을 3개월 금지시켰다. 5월, 6월부터 해당 기종을 순차적으로 도입하는 대한항공, 티웨이항공은 항공기 안전성이 확보될 때까지 비행에 투입하지 않겠다는 공지를 게시했다. 제주항공도 해당 기종을 50대 주문한 상태로 2022년부터 도입될 예정이다.

참고

각주


  1. 가루다항공, B737 MAX 49대 주문 취소 - 연이은 사고 뒤 첫 사례.. 도미노?